2022.06.27 (월)

  • 흐림동두천 25.2℃
  • 흐림강릉 26.6℃
  • 서울 27.3℃
  • 흐림대전 28.4℃
  • 흐림대구 28.0℃
  • 흐림울산 25.6℃
  • 맑음광주 26.6℃
  • 흐림부산 23.5℃
  • 흐림고창 27.9℃
  • 구름많음제주 29.9℃
  • 흐림강화 25.8℃
  • 흐림보은 27.2℃
  • 흐림금산 27.3℃
  • 구름많음강진군 26.1℃
  • 흐림경주시 24.8℃
  • 흐림거제 24.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운동도 우정도 나란히…꿈도 같이 이루고 싶어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응원하라 2022] 펜싱 국가대표 꿈꾸는 전북제일고 박인‧신찬양 군 둘도 없는 친구이자 서로에게 자극이 되는 파트너 단체전 2회 연속 우승 등 기량 눈에 띄게 발전 중 재단 장학금도 함께 받으며 장비‧대회비 등에 도움 “올림픽 메달 따 박상영 선수처럼 홍보대사 하고파”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학생들이 피스트(piste) 위에서 훈련에 한창인 전북제일고 펜싱장. 10일 펜싱 사브르(sabre) 종목에서 꿈나무로 주목받고 있는 신찬양 군과 박인 군(3학년)을 만났다. 최근 나란히 국가대표 상비군으로 선발된 이들은 둘도 없는 친구이자 서로에게 자극이 돼 주는 라이벌이기도 하다. 사브르는 몸통과 전신이 공격 유효면인 플뢰레, 에페와는 달리 팔과 머리를 포함한 상체 전부가 공격의 대상이 된다. 상대를 찌르는 것뿐만 아니라 베는 것도 가능해 다른 종목보다 진행 속도가 빠르고 공격적인 것이 특징이다. 이들은 “보통 10분 정도 걸리는 경기 시간이 눈 깜짝할 사이 순식간에 지나버릴 정도로 짧게 느껴진다”며 “칼이 살짝만 닿아도 불이 들어오고 공격권과 수비권이 있어서 더욱 박진감 넘치는 경기가 펼쳐지는 게 사브르 종목의 매력”이라고 설명했다. 박 군과 신 군은 중학교 1학년 때부터 전북 이리중에서 펜싱을 시작했다. 같은 학교에서 매일 같이 훈련하고 대회도 함께 출전하는 만큼 이들은 서로에게 속 깊은 이야기를 털어놓을 수 있는 가장 좋은 친구이자 서로에게 좋은 연습 파트너가 돼 주고 있다. 신 군은 “장난치고 놀다가도 연습게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