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5 (금)

  • 구름조금동두천 28.4℃
  • 구름조금강릉 34.7℃
  • 구름조금서울 30.4℃
  • 구름조금대전 30.1℃
  • 구름조금대구 33.8℃
  • 맑음울산 31.1℃
  • 구름조금광주 29.8℃
  • 구름많음부산 30.0℃
  • 구름조금고창 29.7℃
  • 맑음제주 31.7℃
  • 흐림강화 27.5℃
  • 구름조금보은 29.5℃
  • 구름조금금산 29.2℃
  • 구름조금강진군 29.3℃
  • 구름조금경주시 32.0℃
  • 구름많음거제 28.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학술·연구

직업계고 취업률 23.2%p↓…"근본적인 정책 변화 필요"

한국직업능력연구원 보고서
2017년 50%대에서 크게 하락
진로미결정 비율 29.8% 달해

 

직업계고 학생들의 취업률은 점점 떨어지고, 진학률과 진로 미결정 비율은 증가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직업계고 취업 활성화 정책의 근본적 변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한국직업능력연구원이 28일 발표한 '직업계고 졸업 후 진로 동향 및 경기 지표와의 관계'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52.4%까지 올랐던 직업계고 졸업생의 단순 취업률이 2021년엔 29.2%까지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진학률은 2017년 30.9%로 저점을 찍은 후 2021년에는 40%대로 지속 상승했다. 진로 미결정비율도 2008년 8.5%에서 계속 상승해 2018년 20%를 넘었고, 2020년 29.8%를 기록했다.

 

경기지표와 직업계고 취업률 간의 상관관계는 대졸자와 달리 낮게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에 대해 연구진은 고졸 취업률이 정부의 고졸 취업 활성화 정책 영향을 크게 받고, 민간부문의 고졸 채용 수요가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고졸 취업 활성화 정책이 다소 소극적이었다고 평가받는 2018년 이후 직업계고 취업률이 감소한 점을 근거로 들었다.

 

연구진은 이 같은 변화가 산업의 빠른 변화와 기술 수준의 향상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하며, ‘취업’뿐 아니라 ‘동일 전공 분야의 진학’도 직업계고의 성과 목표로 설정해 진로를 확장할 것을 제안했다. 특히, 졸업 후 취업도 진학도 하지 않은 진로 미결정 비율이 증가하고 있는 문제를 해소하려면 학생의 진로 목표와 요구를 바탕으로 진로 정책을 재설계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이번 분석을 수행한 안재영 연구위원과 김세훈 전문연구원은 “좋은 고졸 일자리 부족, 고졸자의 사회 정착 및 경력개발의 어려움 등은 직업계고 취업에 지속적으로 제기된 문제”라며 “앞으로의 고졸 취업 활성화 정책은 취업의 질 제고와 고졸자의 장기근속 및 그들의 성장을 지원하는 방향으로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