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6 (토)

  • 구름조금동두천 27.0℃
  • 구름많음강릉 32.6℃
  • 구름조금서울 28.7℃
  • 구름조금대전 27.9℃
  • 흐림대구 29.6℃
  • 구름조금울산 29.2℃
  • 맑음광주 28.4℃
  • 구름조금부산 28.2℃
  • 맑음고창 27.8℃
  • 구름조금제주 30.0℃
  • 구름조금강화 26.8℃
  • 구름조금보은 25.6℃
  • 구름조금금산 26.7℃
  • 맑음강진군 26.8℃
  • 구름조금경주시 28.6℃
  • 구름조금거제 27.1℃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정책

교원 95% 만 5세 초등 입학 “반대”

교총, 1일 전국 교원 긴급 설문
단 3시간 만에 1만662명 참여
"정서, 발달단계, 교육과정 무시"
적정 입학 연령 ‘만6세’ 85%

전국 교원의 95%가 만 5세 초등 입학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총이 1일 전국 유‧초‧중‧고 교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긴급 설문조사 결과 전체 1만662명의 응답자 중 94.7%가 만5세 초등 입학에 반대했다. 특히 ‘매우 반대’ 비율이 89.1%에 달해 부정적 정서가 압도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찬성은 5.3%에 불과했다.

 

‘선생님이 만5세 아이가 있다면 입학시킬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91.1%가 ‘없다’고 답했다. ‘있다’는 답변은 5.2%에 그쳤다.

 

반대 이유로는 82.2%가 ‘아동의 정서 등 발달단계와 교육과정 난이도 등을 전혀 고려치 않았다’는 점을 꼽았다. ‘학령기가 중첩되는 데 따른 교사, 교실 확충 등 여건 개선 요인도 고려되지 않았다’(5.3%), ‘취학시기가 겹치는 유아의 경우, 진학과 입시, 취업 등에서 부담이 크다’(4.1%)가 뒤를 이었다.

 

적정 입학 연령으로는 현행 ‘만6세’을 꼽은 교원이 85.2%로 가장 많았다. ‘만7세로 연장’ 의견은 9.0%였고, ‘만5세’는 4.6%에 그쳤다.

 

교원들은 주관식 응답에서도 “인력양성에 매몰돼 졸속으로 추진하는 것 같아 우려스럽다”, “정치가 교육에 입혀지고 정권마다 학제개편이 단골레퍼토리로 반복되고 있다”, “조기 진학이 열려있는데 왜 일률적으로 적용하는지 무리인 것 같다” 등 우려를 전했다.

 

교총은 “교육현장의 정서를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조기 사교육만 초래하고 유아의 행복권을 박탈하는 만5세 초등 입학 추진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날 설문에는 시작한지 단 3시간 만에 1만662명이 참여해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