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8 (토)

  • 맑음동두천 18.8℃
  • 맑음강릉 23.0℃
  • 황사서울 18.7℃
  • 황사대전 21.4℃
  • 황사대구 22.3℃
  • 황사울산 23.5℃
  • 황사광주 20.9℃
  • 황사부산 19.9℃
  • 맑음고창 21.2℃
  • 황사제주 19.2℃
  • 맑음강화 17.1℃
  • 맑음보은 20.6℃
  • 맑음금산 22.1℃
  • 구름많음강진군 20.5℃
  • 구름조금경주시 24.3℃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북한, 자유·민주주의 구현되는 나라?

서울교육청 통일교육 도서 北체제·근대사 등 ‘편향 기술’ 시민단체 규탄 기자회견 개최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통일교육주간(5월 넷째 주)에 지원하겠다고 제시한 초·중·고교 평화통일교육 도서목록에 북한을 지나치게 미화하는 등의 내용이 담겨 부적절한 교육 자료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최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정경희 국민의힘 의원이 시교육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1 교실로 온(On) 평화통일’ 활동 꾸러미 목록 가운데 북한체제, 근대사, 국가 간 외교 등을 편향적으로 기술한 책들이 포함됐다. ‘2021 교실로 온(On) 평화통일’은 시교육청이 5월 24일부터 7월 16일까지 초·중·고 40교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통일교육 프로그램으로 목록은 도서 36권, 교구 22개 등으로 구성됐다. 이 중 학교가 희망 꾸러미를 선택하면 시교육청이 100만 원 이내에서 지원해준다. 꾸러미들 가운데 ‘우리는 통일 세대’ 책의 경우 표지부터 북한을 자유와 민주주의가 구현되는 나라로 그리고 있다. 책 내에도 ‘북한은 무상으로 집을 주고 거주 이전의 자유가 있는 곳’, ‘종교의 자유가 있는 곳’ 등의 표현이 등장한다. 자본주의는 틀리고 사회주의가 옳다는 등 우리나라의 정체성을 부정하는 듯 여겨지는주장도 나온다. ‘통일이 분단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