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토)

  • 구름조금동두천 13.0℃
  • 맑음강릉 21.8℃
  • 맑음서울 17.2℃
  • 맑음대전 14.7℃
  • 맑음대구 15.7℃
  • 맑음울산 17.6℃
  • 구름조금광주 18.1℃
  • 맑음부산 19.3℃
  • 맑음고창 13.6℃
  • 맑음제주 18.9℃
  • 구름많음강화 12.9℃
  • 맑음보은 11.5℃
  • 맑음금산 12.1℃
  • 구름조금강진군 15.1℃
  • 맑음경주시 14.3℃
  • 맑음거제 16.7℃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현장교원 배제’ 우려 속 닻 올린 국가교육위원회

9월 27일 공식 출범 위상·역할에 물음표

중장기 교육제도 및 정책을 책임질 대통령 소속 행정위원회인 국가교육위원회(위원장 이배용, 이하 국교위)가 9월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공식 출범했다. 그러나 교육 현장의 목소리를 대변할 교원이 배제된 상태에서의 출범이라 적지않은 우려를 낳고 있다. 국교위는 사회적 합의를 바탕으로 교육정책의 방향을 결정하고 교육정책이 일관되게 추진돼야 한다는 국민의 열망을 담아 설치된 대통령 소속 위원회다. 대통령 지명인 이배용 전 이화여대 총장이 위원장(장관급)을, 국회 추천인 김태준 전 동덕여대 부총장과 정대화 한국장학재단 이사장이 상임위원(차관급)을 맡는다. 위원장을 포함해 대통령이 지명한 위원이 5명이고 국회 추천 위원은 상임위원 2명을 포함해 9명이다. 교원관련단체 추천의 경우 한국교총과 교사노동조합연맹(교사노조),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추천자 2명을 정하지 못해 공석이다. 최대 교원단체 교총 추천 위원은 확정이지만, 나머지 1명 자리를 두고 교사노조와 전교조 간 회원 수 산정을 두고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전교조는 관련 절차를 중단해달라는 가처분 신청까지 냈다. 이에 대해 교육계는 “현장교원이 빠진 국교위 출범은 의미가 없다”며 불만을 드러내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