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6 (토)

  • 흐림동두천 25.7℃
  • 구름많음강릉 30.7℃
  • 구름많음서울 27.5℃
  • 구름많음대전 26.7℃
  • 구름조금대구 27.5℃
  • 구름많음울산 28.7℃
  • 흐림광주 27.6℃
  • 맑음부산 27.3℃
  • 구름많음고창 26.8℃
  • 맑음제주 28.5℃
  • 구름조금강화 26.6℃
  • 구름많음보은 25.0℃
  • 구름많음금산 24.3℃
  • 구름조금강진군 26.5℃
  • 구름많음경주시 26.3℃
  • 구름조금거제 27.3℃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정책

2학기에도 정상등교 유지된다

일률적 선제검사 실시 안 해
개학 전후 ‘집중방역점검기간’
신속항원검사도구 2개씩 배부

 

2학기에도 전국 모든 학교에서 정상등교가 실시된다. 등교 전 선제검사는 실시하지 않으며 의심 증상 발생 시 인당 2개씩 지급되는 신속항원검사도구(키드)로 자가검사하면 된다. 개학 전후 3주간은 ‘집중방역점검기간’이 운영되며 실내 마스크 착용, 발열 검사 등 기본방역체계는 그대로 유지된다.
 

교육부는 4일 이 같은 내용의 ‘2022년 2학기 방역 및 학사 운영방안’을 발표했다. 먼저 학교별 개학일을 기준으로 개학 전 1주일, 개학 후 2주일 등 총 3주 ‘집중방역접검기간’을 운영한다. 개학 후 모든 학생과 교직원에게 신속항원검사도구 2개를 지급하며 총 1400만 개, 232억 원이 투입된다.
 

자가진단, 실내 마스크 착용, 발열 검사 등 기본 방역체계도 그대로 유지된다. 이에 따라 학생들은 2학기에도 자가진단 앱에 건강상태를 입력하고 등교해야 한다. 확진된 학생은 7일간 등교가 중지된다.
 

감염 상황이 심각해질 경우 시도교육청과 학교가 정한 자체 기준에 따라 학급 또는 학년 단위의 탄력적인 학사 운영이 가능하다. 학내 재학생 신규 확진 비율이나 등교중지 비율 등에 따라 △정상 교육활동 △전체등교+교육활동제한 △일부등교+일부원격수업 △전면 원격수업 등으로 학사를 운영할 수 있다.
 

교직원 대체 인력자원을 지속적으로 확충·정비하기 위해 계약제 교원 관련 완화된 지침은 학년 말까지 적용된다. 또 급식종사자 대체인력 운영을 위해 학부모 자원봉사자를 활용하거나 교육청에서 대체 전담인력을 채용해 결원학교를 지원하는 등의 조치가 이어질 예정이다.
 

수학여행이나 체험학습 등 숙박형 프로그램에 대한 운영지침은 확진 추이를 고려해 9월 중 최종 결정해 안내한다. 대학에서도 대면수업을 원칙으로 수업이 개설된다. 김예람 기자 yrkim@kfta.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