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0 (수)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2.9℃
  • 흐림서울 23.4℃
  • 천둥번개대전 21.4℃
  • 대구 22.5℃
  • 흐림울산 22.8℃
  • 광주 24.9℃
  • 흐림부산 24.7℃
  • 흐림고창 25.9℃
  • 흐림제주 29.2℃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현장기고] 문해력 향상을 위해 필요한 것

문해력은 단순히 글을 읽고 쓰는 능력을 넘어, 정보를 이해하고 활용하며 비판적으로 사고하는 능력을 의미한다. 이는 학생들의 학업 성취뿐만 아니라, 사회생활에서도 필수적인 역량이다. 그러나 최근 학생 문해력이 점차 저하되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디지털 미디어의 확산과 독서량 감소 등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다. 문해력 증진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 과제가 됐다.

 

삶의 부정적 영향으로 이어져

문해력이 저하되면 이해력 부족으로 교과 내용을 충분히 습득하지 못해 학업 성취도가 떨어진다. 이해력 부족과 학업 성취도 하락으로 비판적 사고능력이 감소해 정보를 분석하고 평가하는 데도 어려움을 겪는다. 이것은 문제 해결 능력 약화로 이어진다. 문해력 저하의 연쇄 고리는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문제 해결 능력 약화는 원활한 의사소통을 어렵게 해 사회 소통 능력도 감소시킨다. 문해력 저하가 전체적인 학업 능력뿐 아니라 생활 전반적인 면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것이다.

 

문해력 저하의 주요 원인 중 하나는 디지털 미디어의 영향이다. 스마트폰과 태블릿 등 디지털 기기 보급으로 짧은 글과 영상에 익숙해지며 긴 글을 읽고 이해하는 능력이 감소했다. 독서량 감소도 미치는 영향이 크다. 바쁜 학업 일정과 다양한 원인으로 학생들이 독서에 할애하는 시간이 줄어들고 있다.

 

디지털 기기의 사용이 일상화된 현대 사회에서 이를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 하지만 디지털 미디어와 문해력 사이의 균형점을 찾아야 한다. 디지털 미디어 사용 시간을 제한하고, 그 시간에 독서나 다른 학습 활동에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을 늘려야 한다. 디지털 미디어의 장점을 활용하되, 그로 인한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이 필요하다.

 

독서 문화를 활성화하는 것도 중요하다. 독서는 문해력을 높이는 가장 기본적인 방법이다. 독서 시간을 정기적으로 마련하고, 도서관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다양한 독서프로그램을 운영해 학생들이 다양한 장르의 책을 접할 수 있어야 한다. 이러한 여러 방법으로 학생들이 자연스럽게 책과 친해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

 

디지털 환경과의 균형점 찾아야

디지털 시대가 발전할수록 문해력은 더욱 중요하다. 디지털 세상은 단순히 정보를 검색하는 데 그치지 않고, 어떤 검색어를 사용하느냐에 따라 찾을 수 있는 정보의 양과 질이 천차만별이기 때문이다. 디지털 시대의 문해력은 정보의 홍수 속에서 가치 있는 지식을 찾아내는 나침반과 같다.

 

문해력은 단기간에 향상되는 것이 아니며, 학생 개개인의 특성과 환경에 맞춰 꾸준히 지원해야 한다. 교사와 부모가 협력해 학생들의 독서 습관을 형성하고, 문해력 향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제공해 학생들이 평생 학습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도와야 문해력을 증진시킬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