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1 (토)

  • 구름조금동두천 17.3℃
  • 맑음강릉 25.0℃
  • 맑음서울 17.9℃
  • 맑음대전 20.1℃
  • 맑음대구 24.8℃
  • 맑음울산 19.4℃
  • 맑음광주 20.2℃
  • 맑음부산 17.7℃
  • 맑음고창 17.5℃
  • 맑음제주 20.4℃
  • 구름많음강화 15.0℃
  • 맑음보은 20.1℃
  • 맑음금산 18.4℃
  • 맑음강진군 20.8℃
  • 맑음경주시 24.5℃
  • 맑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감사편지]우리 학교에 감사 꽃이 활짝 피었습니다

동‧식물 키우며 생생한 인성교육 “감사하는 마음 거창한 것 아냐”

[박희복 광주숭일중 교장] 지난달, 교육감 선거를 앞두고 광주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차기 교육감이 우선 해결해야 할 교육과제’로 ‘학생 인성교육(53.9%)’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인성교육의 중요성에 대해서는 더 이상 부연 설명이 필요 없다. 코로나19 원격수업으로 대면 활동이 줄어들고 장기간 거리두기를 하면서, 오히려 학생들 사이에 사소한 갈등이 늘어난 것이 현실이다. 교실 안에서 부대끼며 풀어나갈 수 있는 문제들까지도 대화 단절, 소통 부재 때문에 학교폭력으로 과하게 불거지기도 한다. 우리 학교 학생들이 등교하면 삼삼오오 모여 꼭 보러 가는 곳이 있다. 쉬는 시간, 점심시간 가릴 것 없이 그곳에는 학생들이 옹기종기 모여든다. 학생들은 자연스럽게 대화하고 웃으며 서로 친구가 된다. 그곳은 바로 30마리의 토끼들이 사는 생태 공간이자 20명의 학생들이 관리하는 ‘비오스(동물사랑 동아리)’ 토끼장이다. 자신만 바라보던 시선이 자신보다 약한 존재로 향할 때 우리의 마음은 더없이 따뜻해진다. 엄마 토끼와 아기 토끼의 이름을 지어주며 학생들은 한없이 다정해진다. 토끼의 하얗고 부드러운 털처럼 이리저리 삐죽거리는 사춘기 소년, 소녀들의 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