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3 (수)

  •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1.0℃
  • 맑음서울 -0.6℃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0.1℃
  • 맑음울산 0.9℃
  • 박무광주 0.6℃
  • 맑음부산 3.7℃
  • 구름조금고창 -1.3℃
  • 구름많음제주 6.8℃
  • 구름조금강화 -1.3℃
  • 구름조금보은 -3.4℃
  • 구름많음금산 -3.1℃
  • 맑음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0.9℃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정책

‘학생인권’ 영향? 조희연·도성훈 지지도 최하위권

리얼미터 1월 평가 조사
조 16위, 도 17위 추락
지난해 중반까지 중위권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도성훈 인천시교육감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지지도가 최하위권으로 추락했다. 공교롭게 두 교육감은 ‘학생 인권’ 문제와 관련해 학부모 등 시민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가 발표한 1월 전국 교육감 평가 조사에 따르면 조희연 서울교육감(-3.0%포인트, 32.8%)이 전월 대비 두 계단 떨어진 16위, 도성훈 교육감(-1.6%P, 32.1%)이 한 계단 하락한 17위로 최하위권이었다.

 

지난해 중반까지 중위권을 형성했던 두 교육감은 지속적으로 내리막을 걷더니 최하위권까지 덜어졌다. 조 교육감은 학생인권종합계획을 발표해 만3세 유아에게까지 성소수자 옹호 교육을 진행하고 ‘성인권 조사관’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도 교육감은 ‘학교구성원 인권증진 조례안’을 입법예고 하면서 ‘학생인권조례’ 설치를 위한 우회경로 아니냐는 비판을 받고 있다. 또 '인권보호관' 도입을 포함시켜 교권침해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민병희 강원교육감(-3.4%P, 34.6%)은 가장 큰 하락 폭을 보였다. 네 계단 떨어진 15위로 역시 최하위권으로 내려갔다.

 

전월 최하위였단 박종훈 경남교육감(+3.4%P, 36.0%)은 네 계단 오른 13위, 김석준 부산교육감(-0.2%P, 35.0%)이 한 계단 오른 14위였다.

 

전남 장석웅 교육감의 ‘잘한다’라는 긍정평가가 전월 대비 2.0%P 오른 53.5%를 기록, 21개월 연속 1위를 유지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