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9 (목)

  • 맑음동두천 11.6℃
  • 흐림강릉 16.0℃
  • 황사서울 12.2℃
  • 구름조금대전 12.3℃
  • 구름많음대구 18.0℃
  • 흐림울산 16.9℃
  • 흐림광주 14.9℃
  • 흐림부산 15.4℃
  • 흐림고창 11.9℃
  • 흐림제주 15.3℃
  • 구름많음강화 9.5℃
  • 구름많음보은 11.7℃
  • 구름많음금산 12.5℃
  • 흐림강진군 16.2℃
  • 구름많음경주시 17.9℃
  • 흐림거제 16.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전문가 칼럼] 자존감과 품위를 지키는 부모

자식을 기르면서 아이와 한 번도 안 싸워 본 부모는 거의 없을 것이다. 눈에 거슬리는 아이의 언행이나 태도, 혹은 게임, 스마트폰 사용, 학업 문제 등으로 인해 자식과 갈등하는 순간이 생각보다 많다. 그럴 때마다 부모는 속을 끓이면서 화를 참았다가 터뜨리기를 번갈아 가며 한다.
 
아이와 싸우는 부모

 

자식을 사랑해주고 아끼는 부모가 아니라 아이와 싸우는 부모라니…. 순간적으로 화를 다스리지 못해 아이와 다투면서도 ‘이건 아닌데’ 하고 후회한 적이 있다. 어른답게 아이를 훈육하지 못하고 감정에 휩싸여 분노를 터뜨린 자신을 자책한다. 이런 일이 반복되면 부모로서 효능감과 자존감이 낮아진다. 잘못된 행동을 한 자녀를 훈계하기 위해 야단친 것인데, 왜 부모는 후회와 자책감을 느낄까? 그건 훈육이나 교육을 한 것이 아니라 부모가 분노의 감정을 이기지 못해 자녀에게 화를 냈기 때문일 것이다.
 

현대사회에서 부모의 역할은 아이를 낳아 기르는 것에서 그치지 않는다. 자녀를 잘 가르치는 역할이 강조되다 보니, 부모들의 책무가 더욱 막중해졌다. 그만큼 부모의 스트레스도 커졌다. 그런 와중에 우리 아이들은 자라면서 자기 생각과 주장이 생기고 선택권과 결정권을 가지려고 한다. 아주 사소해 보이는 일에 아이가 말도 안 되는 떼를 쓰거나 고집을 부리는 경우 초보 부모는 참으로 속상하고 힘들 수밖에 없다. 결국 자식을 사랑만으로 기를 수 없다고 생각하고 아이의 잘못을 지적하고 야단친다. 아이가 이를 받아들이면 꾸중으로 끝나지만, 반항하거나 떼를 쓰면 싸움으로 변질된다. 

 

훈육과 화풀이의 차이

 

도대체 어디까지 훈육이고 어디부터 아이와의 다툼일까? <부모와 아이 중 한 사람은 어른이어야 한다>의 저자 임영주는 자식에 대한 훈육과 화풀이를 구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한다. 훈육은 문제가 생겼을 때, 아이에게 이유를 먼저 묻고 잘못을 일깨워 주고 바른 행동 규칙을 가르쳐 주지만 화풀이는 잘못을 먼저 지적하고 ‘안돼’, ‘하지 마’ 등의 금지어로 대화를 일방적으로 끝내 버린다. 또 훈육은 일관성 있게 진행되지만, 화풀이는 부모의 심리상태나 기분에 따라서 일관성이 없이 행해진다. 가장 큰 차이점은 훈육이 부모의 품위를 지켜내는 데 반해, 화풀이는 부모를 아이와 똑같은 수준으로 만들어버린다는 점이다. 
 

5월은 가정의 달이다. 가정에서 부모가 자녀를 양육하면서 마음의 여유와 자존감, 품위를 지키면서 자녀와 소통하길 바란다. 자존감 높은 부모에게서 자존감 높은 자녀가 길러지며 자신부터 존중해야 남을 존중할 수 있다. 이러한 선순환이 가정의 평화뿐 아니라 사회 안정에도 기여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