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 (토)

  • 구름조금동두천 -2.8℃
  • 흐림강릉 -2.2℃
  • 구름많음서울 -0.9℃
  • 구름많음대전 1.2℃
  • 흐림대구 2.5℃
  • 흐림울산 2.5℃
  • 광주 2.6℃
  • 흐림부산 3.0℃
  • 흐림고창 2.7℃
  • 제주 6.9℃
  • 구름많음강화 -1.5℃
  • 흐림보은 0.8℃
  • 흐림금산 1.1℃
  • 흐림강진군 3.3℃
  • 흐림경주시 2.1℃
  • 흐림거제 3.7℃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정책

[2022국감] “반도체 학과 증원, 지방대 위기 가속화”

국립대 총장들 한목소리 우려

 

 

지역 국립대 총장들은 정부가 반도체 관련 학과 정원을 수도권에 4100명, 비수도권에 3900명 충원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인력 유출과 지방대 위기 가속화에 대한 우려 목소리를 냈다.

 

12일 열린 국회 교육위 국감에서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은 정부의 수도권대 반도체 학과 증원정책을 두고 “말로만 지방 균형 발전이 아니라 고급 인력을 지방에 집중 양성시키는 게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반도체 관련 채용조건형 계약학과가 8곳 중 7곳이 서울과 경기에 몰려 있고, 나머지 1곳은 대전 카이스트에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부산대와 경상국립대 측은 “큰 틀에서 동의한다”고 답했다.

 

차정인 부산대 총장은 “대학 자체 구조조정으로 반도체학과를 만들고 디지털혁신공유대학을 2개 정도 증설하는 등 인력을 양성할 수 있다”고 답했다.

 

권순기 경상국립대 총장도 “수도권 증설로 지역에서 우수한 인재들이 올라가면서 도미노 현상이 발생하는 것을 생각해야 한다”며 “별도의 지방대 지원 정책 없는 학과 정원 충원은 오히려 대규모 계약학과 미달사태를 초래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날 전남대·전북대·제주대 국감에서도 반도체 인재 양성방안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권은희 국민의힘 의원의 반도체 학과 준비 현황에 대한 질의에 정성택 전남대 총장은 “또 다른 지방 쇠락의 신호탄이 되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수도권과 지방의 대학 정원 균형을 맞춰주는 정책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지방 대학 정원을 늘린다고 하더라도 4년간의 일시적인 효과밖에 없어, 학생들이 졸업 후에는 수도권으로 직장을 찾아갈 것”이라면서 “지방에 좋은 학생들이 취업할 수 있는 탄탄한 취업 인프라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동원 전북대 총장은 “반도체 교육과정이 효과를 내려면, 수도권 정원 규제 완화 정책도 함께 철회돼야 한다”며 “수도권도 정원을 늘리고 지방도 정원을 늘린다면 효과는 결국 반감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