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 (일)

  • 흐림동두천 0.2℃
  • 흐림강릉 0.3℃
  • 비 또는 눈서울 2.1℃
  • 비 또는 눈대전 0.5℃
  • 대구 2.6℃
  • 울산 3.1℃
  • 광주 2.1℃
  • 흐림부산 4.8℃
  • 흐림고창 2.1℃
  • 제주 8.0℃
  • 흐림강화 0.8℃
  • 흐림보은 0.6℃
  • 흐림금산 0.7℃
  • 흐림강진군 3.4℃
  • 흐림경주시 3.4℃
  • 흐림거제 5.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교단일기

어떤 졸업식에서

우수를 며칠 앞두고 둘째 아이 대학교 졸업식이 있었다. 거리가 거리인 만큼 시간 내에 도착하기 위해서 아침 일찍 출발한다. 하늘은 짙게 흐려 내려앉고 있지만 봄기운이 느껴진다. 들녘도 무채색이 옅어지며 온화하게 다가온다. 벌써 냉이도 나오고 쑥도 돋아나고 있다.

 

두 시간여 고속도로를 달리면서 지난 4년간을 떠 올려본다. 새내기의 기쁨을 가졌던 1학년이 지나자 코로나19 펜데믹으로 2, 3학년은 재택 수업을 했다. 흔히 말하는 캠퍼스의 낭만을 절반이나 빼앗기고, 4학년은 교육실습과 임용시험 준비로 고3의 기억을 떠올리게 하는 힘든 시간이었다. 도종환 시인은 세상에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은 없다고 했다. 이 세상 그 어떤 아름다운 꽃들도 다 흔들리면서 피었고, 흔들리면서 줄기를 곧게 세웠다고 했다. 그 4년간의 흔들림의 여정을 오늘 이 시간으로 내려놓고, 새로운 삶의 흔들림을 시작하는 시점에 서 있다.

 

흐리고 찬 바람이 부는 졸업식장은 축하객과 포토존 앞에 차례를 기다리는 사람들의 긴 줄로 혼잡하지만, 모두의 얼굴에는 미소가 가득하다. 학사복과 학사모를 쓴 채 찬바람의 끝이 매서운데 교정의 이곳저곳을 옮겨 다니며 기념 촬영하는 모습을 보니 젊음의 풋풋함과 생동감이 넘쳐난다.

 

 

졸업식이 시작되었다. 간단하게 마쳤지만, 졸업식 내내 많은 생각들이 스쳐 간다. 사회 초년생으로서 제대로 앞가림을 할 수 있을까? 그래도 학생 때는 학생이라는 이름이 보호막이 되어주었지만 이제 모든 것을 스스로 해결해야 할 시점이다. 학교 안은 온화해도 밖은 삭막한 바람이 불 것이다. 하지만 이 또한 짊어져야 할 과제이다. 마음속으로 사회에 첫발을 디디는 졸업생에게 두 손을 모아본다.

 

젊음을 힘껏 누려라. 지금이 인생에서 가장 예쁜 시기다. 사랑도 많이 하고, 친구들과 놀러 다니며 20, 30대는 세상을 눈으로 받아들이는 것이 우선이다. 그러면 젊은 시절의 추억은 인생의 가장 값진 선물로 남아 나에게 영원한 위로이자 원동력이 될 것이다. 내가 원하는 삶을 살아라. 남이 원하는 시나리오에 나를 꿰맞추지 마라. 버티면 지나가고 지나가면 온다. 삶이 너를 괴롭히더라도 슬퍼 말고, 불행이 찾아와도 주저앉지 마라. 비록 지금은 사회 새내기로서 어둔 흙 속의 씨앗이지만 거센 바람 차가운 비에 흠뻑 젖고, 뜨거운 햇살을 견디면 힘겹게 피어난 꽃에 열매라는 대가가 있다. 지금 찾아올 힘듦은 희망과 행복으로 가는 과정이다.

 

과거를 내세우기보다 현재에 충실해 미래를 내세우는 사람이 돼라. 너는 머지않아 아름다운 꽃을 피울 사람이다. 자신을 너무 혹사하지도 말고, 부지런하지 않아도 좋은데 게으르게 살지는 말아야 한다. 그리고 한 우물을 깊게 파야 하지만 우물 안 개구리가 되지는 마라. 너는 항상 숨 쉬고 있으며 앞을 보고 지금의 나를 사랑하는 가치를 소중히 여김이 미래의 나를 준비하는 길이다.

 

용기를 가져라. 사회란 현실은 낯선 것투성이다. 책임감과 부담감이 늘고 착잡할 것이다. 하지만 이 또한 지나간다. 스페인 속담에 항상 맑기만 하면 사막이 된다는 말이 있다. 이는 비옥한 땅도 그저 만들어지는 게 아니고 비가 오고 바람 부는 날이 있어야 만들어진다는 의미이다. 비 오는 것이 곧 인생이다. 삶을 긍정적으로 바라보면 시야가 넓어지고, 부정적으로 보면 기회의 순간에 미끄러진다. 당장 한 걸음 내딛기조차 벅차겠지만 내가 가는 그 걸음들이 하나둘 모여 원하는 목적지에 가까워질 수 있다. 인생은 삶이 깎이고, 사람에 베이고 부딪히면서 예쁘게 다듬어진다. 그동안 힘들었으니 이제 좋은 날이 올 거라고 기대하며 자신을 사랑하며 걸어야 한다.

 

과정에 주목하고 성찰하라. 많은 사람이 과정보다 결과만 주목하지만, 열정 쏟는 과정 없이 이룰 수 있는 건 없다. 고통에 따라 달콤함의 깊이도 다르며 삶의 의미를 찾아가는 길은 언제나 즐거울 수는 없다. 한 치 앞도 알 수 없는 세상이다. 절망을 딛고 일어서면 밝은 내일이 보이고, 가없이 사랑하노라면 날마다 보물처럼 빛나는 하루가 될 것이다. 세상 모든 것들은 작은 것에서 시작하여 커다란 거목이 되고자 태양을 바라보며 자신을 일으켜 세우기를 반복한다. 누군가가 알아보든 알아보지 못하든 긍정적인 생각으로 참 좋은 세상이라고 자신을 보여주어야 한다.

 

 

젖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이 세상 그 어떤 빛나는 꽃들도 다 젖으며 피어났다. 바람과 비에 젖으며, 꽃잎 따뜻하게 피웠나니, 젖지 않고 가는 삶이 어디 있으랴. 다시 시인의 시구를 떠올려본다. 졸업식을 마치고 다시 각자의 삶을 위해 헤어져야 할 시간이다. 서대전역 플랫폼에서 스스로 일어서고자 고개를 드는 아이의 얼굴을 본다. 꽃의 작은 눈빛은 누구에게나 황홀하다. 기적소리와 함께 멀어지는 수원행 열차 바퀴의 부딪힘 소리가 그리움 하나 그림자로 누워 발목 잡고, 아직은 덜 익은 사랑 한 조각 별빛으로 단맛이 들고 있다. 시간의 지우개로 거듭 지워온, 서슬 푸른 지난 사연들 되감기로 새록새록 살아나, 잠시 목메고 말라 멍한 눈에 천천히 사랑과 추억의 즙 고인다. 지금도 충분히 잘하고 있고 앞으로도 잘해 낼 것이라는 믿음으로.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