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10 (토)

  •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5.9℃
  • 맑음서울 1.1℃
  • 맑음대전 0.5℃
  • 맑음대구 0.9℃
  • 맑음울산 5.5℃
  • 맑음광주 4.6℃
  • 맑음부산 8.3℃
  • 맑음고창 0.9℃
  • 구름조금제주 9.6℃
  • 구름조금강화 -2.1℃
  • 맑음보은 -2.8℃
  • 흐림금산 -0.7℃
  • 구름많음강진군 1.7℃
  • 맑음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교단일기

그때 그 시절의 응급처치

수업보다 안전

나는 퇴직 전 여러 해 동안1학년 담임을 했다. 순수하고 호기심이 많은 1학년 아이들은 '젊어지는 샘물'을 마시게 하는 순간들을 안겨주었다. 그럼에도 가장 힘들고 마음을 졸였던일은 안전사고 예방이었다. 무엇보다 오전 내내 화장실을 거의 가지 못하는 것이 문제였다.특히 3월이 제일 힘들었다. 한 순간도 자리를 비울 수 없을 만큼 1학년 입학생은 어디로 튈지 모르는 공이었기 때문이다. 수업 시간보다 쉬는 시간이 더 문제였다. 학기 초에는 직원협의회가 잦았는데 그 때마다 신경이 곤두섰다. 직원회의로 1분만 자리를 비워도 어느 사이 피아노 위로 올라가 뛰는 아이, 친구와 싸우는 아이, 복도를 달리다 다치는 아이가 발생하는 게 1학년 아이들의 특징이었으니,학과 공부는 그 다음이었다. 내 반 아이가 다치지 않는 게 최우선이었다. 아이들끼리 놓아두는 일은 늘 위험천만한 일이었다.학생 수가 15명이 넘으면 더욱 위험했다. 20명이 넘으면 초비상이 걸릴 정도로 예민했다. 그러니 20명을 데리고 운동장에 나가서 즐거운 생활을 공부하는 날은 목이 쉬곤 했다. 병아리들처럼 금방 뿔뿔이 흩어져서 뛰고 숨어버리는 3월에는 지쳐서 혼절하여 응급실까지 간 적도 있었다. 집에서는 한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