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2 (토)

  • 맑음동두천 27.4℃
  • 맑음강릉 29.2℃
  • 구름많음서울 27.9℃
  • 맑음대전 29.1℃
  • 맑음대구 28.5℃
  • 맑음울산 29.7℃
  • 맑음광주 28.3℃
  • 맑음부산 29.1℃
  • 맑음고창 29.3℃
  • 맑음제주 29.7℃
  • 구름많음강화 27.0℃
  • 구름조금보은 26.7℃
  • 맑음금산 26.2℃
  • 맑음강진군 27.1℃
  • 맑음경주시 28.1℃
  • 맑음거제 28.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문화·탐방

[강마을에서 책읽기] 아이들 삶에서 꽃이 핍니다

김강수 선생님의 교육산문집

우리 학교의 봄 행사로 대표적인 것이 ‘내 고장 산 오르기’입니다. 사전답사를 하기 위해 모였습니다. 토요일 아침, 산 아래에서 간단한 준비 운동을 하고 산행을 시작하였습니다. 경남 의령의 진산 자굴산입니다.

 

산 입구에 진달래 몇 송이가 피어 우리를 반기고 있지만, 그네의 입술이 떨고 있습니다. 꽃샘추위 속에 비와 섞여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얄궂은 날씨라고 하면서 십여 분을 올랐습니다. 하지만 자꾸만 다리가 무거워지고 호흡이 고르지 못합니다. 발이 천근만근이 된 듯합니다. 일행의 양해를 구하고 산행을 포기하였습니다.

 

주차장 근처의 찻집으로 가서 다른 선생님들께서 답사를 마치고 돌아오기를 기다리기로 하였습니다. 비틀스와 아바의 노래가 흘러나오는 한적한 시골 찻집에서 뜨거운 커피를 시키고 앉아 있었습니다. 무료해 책꽂이에 꽂힌 몇 권의 책을 뒤적이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런데 그 속에 저자의 서명이 들어있는 책 한 권을 발견하였습니다. 삶을 가꾸는 교육, 말과 글이 함께 어우러지는 온교육을 실천하는 김강수 선생님의 편지를 엮어 놓은 교육산문집입니다. 눈이 번쩍 뜨였습니다.

 

경기도 남양주 물골안 마을에서 선생님이 2년여 동안 아이들과 함께한 다양한 빛깔의 이야기가 오롯이 담겨 있었습니다. 세상의 시간이 봄, 여름, 가을, 겨울로 바뀌듯 계절별로 나누어진 내용에는 여러 선생님의 깊은 고민과 교육적 실천이 따뜻한 온기가 되어 다가왔습니다. 아이들을 집에 데리고 와서 하룻밤 같이 재우고, 일일이 가정 방문하며 나누는 다정한 소통과 이따금 마음을 다하지 못한 아이들에게 느끼는 후회 등의 이야기가 산과 들에 꽃처럼 피어났습니다. 소소한 일상에도 교육적 의지를 갖추고 실천하는 모습이 마치 이오덕 선생님의 교육일기를 읽는 듯 즐거웠습니다. 아이들을 진심으로 대하는 모습이 선생님 역시 학생들과 함께 피는 꽃송이 같다고 생각하였습니다.

 

수직과 수평이 차이인 것 같습니다. 수직은 높이입니다. 높이 쌓거나 높이 올라가면 떨어질 수 있습니다. 위태롭습니다. 오직 그 높이의 끝에 가보고 싶은 마음뿐입니다. 그렇다 보니 함께할 수 없습니다. / 반대로 수평은 길이입니다. 길게 늘여 세우거나 길게 가는 것은 시간이 걸리고 힘이 들기는 해도 떨어질 위험이 없습니다. 떨어질까 걱정되지 않으니 주위를 둘러볼 수 있고 더 먼 길을 갈 수 있습니다. 더 멀리 가려다 보니 함께 갈 수밖에 없습니다. P.90

 

저자가 존경하는 이오덕 선생님의 뜻을 이어받고자 하는 마음이 글 곳곳에서 묻어나고 있었습니다. 그러면서 저의 초임 시절이 생각났습니다. 학교 앞 자취방에서 이오덕 선생님의 ‘교육일기’을 읽으며 조금은 좋은 선생이 되고자 하였던 스물 몇 살의 어린 선생은 학교생활이 참 어려웠습니다. 세월이 흘러 이제 퇴직을 몇 년 남겨둔 나이 많은 선생이 되었습니다. 그래도 수업을 하고 돌아오면 늘 부끄럽습니다.

 

가끔 신(神)은 우리 삶에 뜻밖의 선물을 숨겨두시나 봅니다. 시골 찻집에서 귀한 책 한 권을 만나 행복하였습니다. 영험한 자굴산 신령님께서 다녀가셨나 봅니다.^^

 

『아이들 삶에서 꽃이 핍니다』, 김강수 지음, 휴먼에듀, 2018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