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5 (화)

  • 흐림동두천 29.7℃
  • 구름많음강릉 31.6℃
  • 구름많음서울 32.9℃
  • 구름많음대전 33.4℃
  • 흐림대구 32.1℃
  • 구름많음울산 26.9℃
  • 구름많음광주 31.6℃
  • 구름많음부산 26.5℃
  • 흐림고창 29.3℃
  • 구름많음제주 29.8℃
  • 구름조금강화 30.0℃
  • 구름많음보은 30.7℃
  • 구름많음금산 29.7℃
  • 흐림강진군 30.5℃
  • 구름많음경주시 31.6℃
  • 구름많음거제 29.1℃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뉴스

정성국 회장 “교육 환경 조성, 교원 사기 진작 지원해달라”

22일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교총 예방
윤석열 대통령 당선 축하 인사 전해
“새 시대 교육, 교총과 함께 할 것”

 

정성국 한국교총 신임 회장이 윤석열 정부에 교사가 소신 있게 교육할 수 있는 환경 조성과 교사 사기 진작을 위한 지원을 요청했다.

 

정 회장은 22일 교총을 예방한 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과 간담을 갖고 “학교 현장에서 교사가 힘을 얻고 제대로 가르칠 수 있는 교육 환경 조성과 교사 사기 진작에 지원을 아끼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강 수석은 이 자리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축하 난을 전달하며 당선 축하 인사를 전했다. 이어 “교총과 새 시대의 교육을 함께 풀어나갈 것”이라며 “현장의 어려움과 요구를 늘 경청하고 적극 지원하겠다”고 화답했다.

 

정 회장은 환영 인사에서 “초등 평교사가 교총 회장에 당선된 건 학교 현장의 어려움을 읽어내고 행동을 통해 해결해 달라는 뜻으로 생각한다”면서 “교사 회장으로서 현장 교원의 마음을 담아 교육 발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학교 현장에 대한 정부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하는 한편, 교총과의 협력도 강조했다. 정 회장은 “교육에 대한 중요성을 환기하고 교육 변화의 주체로서 교원들을 존중한다는 의미에서 대통령의 교총 방문을 제안드린다”며 “만남이 이뤄진다면 코로나19를 넘어 교육 회복에 온 힘을 쏟고 있는 학교 현장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수석은 “새로운 교육과 교육 변화를 위해 교총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대통령을 비롯해 정부도 교육의 중요성에 대해 깊이 인식하고 있다”며 “교총을 비롯한 교육계의 고충과 요구를 늘 경청하고 어떤 형태로든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대통령과의 만남도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날 간담에서는 교원의 교권 및 생활지도권 강화, 처우 개선, 대학 자율성 확대 및 평가 부담 완화 등 교육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는 강 수석과 임헌조 대통령실 시민소통비서관이 참석했고, 교총에서는 정 회장과 이상호 수석부회장, 여난실·손덕제·김도진 부회장이 참석했다.

 

한편 21일 현충원 참배로 임기를 시작한 정 회장은 ▲교원행정업무 전격 폐지 ▲방과후학교 및 돌봄 지자체 완전 이관 ▲교육활동 침해 및 악성 민원 즉각 현장 출동 ▲법률비용 지원 등 대표 공약을 추진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