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월)

  • 흐림동두천 12.3℃
  • 구름많음강릉 12.8℃
  • 서울 13.4℃
  • 흐림대전 9.5℃
  • 대구 12.3℃
  • 흐림울산 19.3℃
  • 흐림광주 19.1℃
  • 흐림부산 19.8℃
  • 흐림고창 18.6℃
  • 흐림제주 22.5℃
  • 흐림강화 15.2℃
  • 흐림보은 8.8℃
  • 흐림금산 8.9℃
  • 흐림강진군 18.0℃
  • 흐림경주시 17.1℃
  • 흐림거제 20.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상식 쏙 문해력 쑥] <61> 너와 내가 함께 느끼는 마음, 페이소스

여러분은 영화를 보고 나서 배우의 명연기에 깊게 빠져본 적 있나요? 마치 내가 그 주인공이 된 것처럼요. 주인공의 슬픈 사연에 마음이 찢어질 듯 아프기도 하고, 심지어 눈물이 나기도 해요. 이런 경험을 하고 나면 해당 작품에 대해 좋은 후기를 남기기도 하고요. 이처럼 슬픈 마음이 관객에게 깊게 전해지는 것을 ‘페이소스(pathos)’라고 합니다. 고대 그리스어 paschein(받다)에서 파생된 단어로, 원래는 ‘특정한 마음을 받은 상태’라는 뜻이었어요. 페이소스에 대해 좀 더 구체적으로 알아볼까요? 문학을 통해 독자가 슬픔이나 애통한 마음을 절절하게 느끼게 하는 것을 페이소스라고 합니다.전달하는 감정이 슬픔이기 때문에 주로 비극에서 많이 사용돼요. 독자는 가련하고 애처로운 주인공을 보며 연민과 동정심을 느끼곤 하죠. 대표적인 예시로, 윌리엄 셰익스피어의 희곡 햄릿에서 약혼자에게 아버지를 잃고 슬픔에 빠져 죽은 오필리아가 있어요. 독자들 혹은 관객들은 가련한 오필리아를 보며 슬픔을 느끼게 되죠. 페이소스는 다양한 영역에서 자유롭게 활용되고 있답니다. 페이소스는 소비자에게만 의미 있는 것이 아니에요. 작품을 전달하는 배우들 역시 페이소스를 중요시하고, 페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