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 (일)

  • 흐림동두천 22.5℃
  • 흐림강릉 21.3℃
  • 서울 23.5℃
  • 흐림대전 23.9℃
  • 구름많음대구 23.4℃
  • 흐림울산 23.8℃
  • 광주 22.8℃
  • 흐림부산 23.5℃
  • 흐림고창 22.9℃
  • 흐림제주 26.6℃
  • 구름많음강화 22.6℃
  • 흐림보은 22.1℃
  • 구름많음금산 23.4℃
  • 흐림강진군 23.7℃
  • 구름많음경주시 22.7℃
  • 흐림거제 23.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박 신임회장 첫 행보로 전북 방문

교육에 집중하는 환경 조성 앞장서 달라 정서·행동 위기 학생 대책 시급해

박정현 한국교총 신임회장은 20일 당선 직후 첫 행보로 전북교육청을 방문하고 서거석 교육감을 만나 “교사가 가르침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앞장서 달라”고 말했다. 박 회장은 최근 전북의 한 초등생이 교감 뺨을 때린 사건을 언급하며 “정서·행동 위기 학생의 증가로 전국 많은 교원이 고통받고 있으며 전북도 예외는 아니다”라며 “도교육청에서도 학생에 대한 교육적 접근, 교육 기관 발굴 등에 노력해 주신다면, 교총도 관련 법령과 제도 마련 촉구에 힘쓰겠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서거석 교육감은 “교원의 업무경감과 교육활동을 보호함으로써 학교에서 정상적인 교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이 과정에서 교원단체와의 협력을 강화해 정책을 펼 것”이라고 약속했다. 박 회장의 이번 방문은 “무엇보다 교원 보호에 힘쓰겠다”는 다짐을 지키기 위한 행보로 보인다. 이 자리에는 박 회장을 비롯해 39대 회장단과 일부 시·도교총 회장 등 10여 명이 함께했다. 교총은 이에 앞서 13일 보도자료를 내고 “무분별한 무고성 아동학대 신고 예방 및 처벌 강화를 위한 입법 추진”을 재차 요구한 바 있다. 특히 해당 교감이 뺨을 맞으면서도 뒷짐을 지고 있을 수밖