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화)

  • 흐림동두천 25.2℃
  • 흐림강릉 25.3℃
  • 서울 25.5℃
  • 대전 25.6℃
  • 흐림대구 27.4℃
  • 구름많음울산 28.2℃
  • 흐림광주 26.8℃
  • 흐림부산 27.4℃
  • 흐림고창 27.4℃
  • 구름많음제주 27.2℃
  • 흐림강화 25.1℃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5.1℃
  • 흐림강진군 27.1℃
  • 흐림경주시 28.1℃
  • 흐림거제 27.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교총 “박순애 부총리 사퇴, 불통‧일방행정의 결과”

‘만5세 초등 입학’ 즉시 철회 촉구 전문성 높은 장관 조속 임명해야

교총은 8일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의 사퇴에 대해"불통‧일방행정의 결과"라고 논평했다. 교육 현실을 무시한 소통‧공감 없는 정책, 교원을 소외시키고 개혁 대상으로 여기는 정책은 결코 성공할 수 없다는 지적을덧붙였다. 교총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임명 전부터 여러 의혹과 논란이 제기된 부총리가 결국 사퇴하고 교육수장이 다시 공석이 된 데 대해 유감을 표한다”며 “정부는 교육 갈등과 공백을 초래한데 대해 무겁게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교육은 국민의 관심이 높고 어떤 분야 이슈보다 여론을 잠식해 정부 지지도에까지 큰 영향을 미친다”며 “교육의 중요성을 분명히 인식하고 올바른 교육비전을 마련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총은 교육 현장에 대한 이해와 전문성을 갖춘 인사를 교육부 장관에 조속히 임명할 것을 주문했다. 경제논리만 부각해 교육을 홀대한다는 인식이 높고, 대통령실을 비롯한 국가교육컨트롤 라인에 유‧초‧중등 전문가가 부재한 점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만5세 초등 입학, 외고 폐지 등 논란이 많은 정책은 공론화하지 말고 즉시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국가의 교육책무를 강화하고 입직 연령을 낮추려면 유보통합과 유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