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6 (토)

  • 흐림동두천 28.5℃
  • 구름많음강릉 36.2℃
  • 흐림서울 28.5℃
  • 구름많음대전 31.4℃
  • 구름조금대구 33.8℃
  • 구름많음울산 33.2℃
  • 구름많음광주 31.3℃
  • 구름조금부산 31.1℃
  • 구름많음고창 32.0℃
  • 구름조금제주 33.0℃
  • 흐림강화 27.2℃
  • 구름많음보은 30.1℃
  • 구름많음금산 31.5℃
  • 구름많음강진군 31.6℃
  • 구름많음경주시 34.0℃
  • 구름조금거제 30.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교실창가에서] 친절은 전염된다

미국의 어느 카페 드라이브 스루에서 있었던 일이다. 이 사건은 한 사람의 작은 선행으로부터 시작됐다. 그날따라 기분 좋은 일이라도 있었던 것일까?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어떤 사람이 커피를 주문하면서 "두잔 값을 지불할 테니 한 잔은 저에게 주고 한 잔은 뒤차 운전자에게 주세요"라고 했단다.

 

300대 연속 전달된 선의

 

의외의 친절을 경험한 뒷 차량 운전자 역시 일면식도 없는 뒷사람 몫의 커피값을 지불했다. 이렇게 전달된 결제는 무려 300대 연속으로 이어졌다고 한다. 참 훈훈하고 마음이 따뜻해지는 이야기이다.

 

인터넷만 열면 마음 불편하고 입에 담기 거북한 뉴스들이 넘쳐난다. 과연 인간사에 일어날 만한 일인가 의문이 들 정도로 천인공노할 소식을 접할 때도 있다. 그러나 ‘드라이브 스루 커피 이야기’와 같은 미담은 세상을 바라보는 혼탁해진 렌즈의 먼지를 말끔히 훔쳐내는 것 같아 감사한 마음이 일어난다.

 

친절과 선의를 베푸는 행동은 사회 구성원으로서 쓸모있는 존재라는 것을 스스로 확인하는 과정이 아닐까? 나의 작은 수고가 다른 이에게 도움이 됐을 때, 오히려 내 마음이 풍요로워짐을 경험하게 된다. 이때 내면에서 올라오는 만족감은 그 무엇과도 비교하기 힘들다. 향긋한 커피, 온갖 항산화 물질로 건강에 유익하다는 그 한잔을 내가 마시는 것도 좋지만, 동료의 책상 위에 한잔 올려둠으로써 자신의 정신 건강에 더 큰 이득을 볼 수 있는 것이다.

 

얼마 전까지 선거가 치열했다. 정치인들이 각종 봉사활동과 자선행사에 참석하느라 바쁜 시간을 보냈다. 혹자들은 매스컴에 비치는 이들의 행동에 염증반응을 보이곤 한다. 의례적이고 가식적으로 보인다는 이유다.

 

그러나 연출된 행동도 사회적으로 선행을 장려한다는 점에서는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우선 그 행동으로 실질적 도움을 받는 이들이 분명히 있을 것이다. 그리고, 적어도 아직 때 묻지 않은 우리 아이들이 그런 모습을 보면 은연중에 ‘베풀며 살아야 한다’는 의식이 싹트지 않을까?

 

보여주기식 행동이라도

 

이해관계가 깔린 계산된 친절이라도 봉사하고 남을 섬기는 태도는 장려할 만하다. 그들의 숨은 의도가 무엇이든, 짜인 각본에 의해 계산된 것이든 알 바 아니다. 봉사와 베풂, 친절은 그 자체로 의미와 가치가 있다.

 

필자가 사는 동네 근처에는 통행료를 받는 터널이 있다. 총구간이 단 몇 ㎞에 불과해 동전 몇 개로 충분하다. 다음에 그곳을 지날 때 용기를 내어볼 작정이다. 다음 차량 몇 대분의 통행료를 지불하려는 것이다. 과연 내 안에 어떤 마음이 일렁일지 기대된다. 거듭되는 변이로 전염 걱정을 하게 만들던 그 독한 코로나도 끝물에 접어든 것 같다. 이제는 퍼지면 퍼질수록 우리를 풍요롭게 하는 친절이 전염되어 나가길 바라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