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5 (금)

  • 맑음동두천 5.1℃
  • 맑음강릉 10.7℃
  • 맑음서울 8.5℃
  • 맑음대전 6.1℃
  • 맑음대구 6.3℃
  • 맑음울산 7.8℃
  • 맑음광주 9.2℃
  • 맑음부산 11.0℃
  • 맑음고창 5.2℃
  • 맑음제주 10.9℃
  • 흐림강화 6.9℃
  • 맑음보은 2.3℃
  • 맑음금산 2.1℃
  • 맑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3.2℃
  • 맑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정책

[2022국감] 학업중단 학생 1년 만에 33.5% 급증

고등학생은 세종 2.18%로 최다… 지역별 편차 커
강득구, “정서·학습 위기 학생 위한 대책 마련해야”

 

전국 초·중·고등학교 내, 학업중단 학생 수가 1년 만에 33.5%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강득구 더불어민주당(안양만안)이 28일 교육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학업중단 학생은 3만2027명이었는데, 1년 만인 2021년 4만2755명으로 증가했다. 

 

학교급별로는 2020학년도 학업중단 △초등학생 1만1612명 △중학생 5976명 △고등학생 1만4439명이었다. 2021학년도에는 학업중단 △초등학생 1만5389명 △중학생 7235명 △고등학생 2만131명으로 전국 초·중·고등학교 모든 학교급에서 학업중단 학생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초·중·고등학생 수 대비 학업중단율은 2020년도 0.59%에서 2021년 0.8%로 증가했다. 시도별로 보면, 초등학교급에서는 △세종 1.35% △서울 1.01% △경기 0.74% 순, 중학교급에서는 △세종 1.03% △서울 0.81% △경기 0.65% 순, 고등학교급에서는 △세종 2.18% △충북 1.82% △충남 1.71% 순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강득구 의원은 “코로나19로 2020년과 2021년 원격수업 등을 거치며, 학생 스스로도 처음 겪는 어려운 시기였다”며 “교육부는 많은 학생들이 심리적·정서적 위기와 학업적 어려움 등 다양한 이유로 인해 학업을 중단하는 위기에 놓인 것에 대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예람 기자 yrkim@kfta.or.kr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