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1.5℃
  • 맑음강릉 16.3℃
  • 맑음서울 13.3℃
  • 맑음대전 13.2℃
  • 구름많음대구 12.8℃
  • 구름많음울산 15.5℃
  • 구름많음광주 14.8℃
  • 구름많음부산 18.1℃
  • 구름많음고창 13.5℃
  • 구름많음제주 17.3℃
  • 흐림강화 11.3℃
  • 구름조금보은 11.3℃
  • 맑음금산 11.4℃
  • 구름조금강진군 16.3℃
  • 구름많음경주시 15.0℃
  • 구름많음거제 15.5℃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인터뷰

“목숨만큼 소중한 플루트로 제 이야기 들려줄래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응원하라 2022]

세계적 플루티스트 꿈꾸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임정우 양
집에 큰불 난 위기의 순간에도 챙긴 한 몸 같은 플루트
시원, 파워풀한 소리가 장점…각종 대회서 두각 나타내
입시 떨어질 때 함께 해준 초록우산 덕분…“하면 된다”
“원래 꿈은 선생님…배운 것 돌려주는 사람 되고 싶어”

 

 

집에 큰불이 난 건, 중학교 3학년 무렵이었다. 자욱한 연기와 불을 피해 몸만 대피해야 했던 위급한 상황. 그 순간에도 잊지 않고 챙겨나온 건 단 하나, 바로 ‘플루트’였다. 자기 몸처럼 다뤄온 소중한 존재였기에 목숨이 왔다 갔다 하는 찰나에도 반사적으로 머리맡에 손을 뻗어 악기를 움켜쥔 것이다.
 

플루티스트 임정우(한국예술종합학교 2학년) 양에게 있어 악기는 이토록 의미 있는 대상이다. 피아니스트인 어머니의 영향을 받아 초등 2학년 때부터 자연스럽게 플루트를 시작한 그는 장래가 촉망받는 연주자로 음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목관 악기 중 금으로 만들어진 건 플루트밖에 없거든요. 오보에나 클라리넷은 나무로 돼 있어서 까만색인데 플루트는 금이나 은 소재로 돼 있어서 반짝반짝하고 예쁜 것이 제 눈에 들어왔어요. 처음에는 단순히 생긴 것과 소리가 예뻐서 좋았는데 하다 보니 재미있고 저에게 소질이 있다는 것이 느껴졌어요.”
 

플루트 연주에 있어 임 양의 장점은 시원시원하고 파워풀한 소리를 낸다는 점이다. 그는 “키와 체구가 큰 편이라 다른 연주자들에 비해 폐활량이 좋고 긴 호흡으로 악기를 다룰 수 있어볼륨이 빵빵하다”며 “반면에 아직 섬세하고 세밀한 연주는 부족한 부분이 있어서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매일 연습 때마다 표현력 향상을 위해 노력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부단한 연습 덕분에 각종 대회에서 두각도 나타내고 있다. 지난해에는 제33회 서울음악콩쿠르에서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지난 2월에는 금호문화재단에서 주최하는 금호영체임버콘서트 오디션에 같은 학교 친구들과 구성한 목관 5중주 팀이 합격해 콘서트를 갖기도 했다.
 

“프리마 퀸텟(5중주)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했는데 결과가 좋게 나와서 정말 보람됐어요. 5명이 함께 시간을 맞춰 준비하는 게 쉽지 않았거든요. 금호콘서트를 계기로 다른 연주회에도 초대를 받아 무대에 서기도 하고, 대관령 음악제에도 도전해서 유명한 연주자들로부터 ‘마스터 클래스’ 수업을 받고 공연도 해보는 정말 뜻깊은 시간을 보낼 수 있었어요.”
 

누구보다 플루트에 진심이라고 자부할 수 있기에 흔들림 없이 걸어온 길. 하지만 절실함과 달리 과정만큼은 쉽지 않았다. 한국에서 예술을 전공하는 사람들에게 일류 코스라고 불리는 예원학교-서울예고-서울대‧한예종 진학. 임 양 또한 이 길을 꿈꿨지만 어려운 가정형편과 시험에서의 연이은 낙방으로 잦은 고배를 마셨다. 
 

“4학년 때부터 전공을 결심하고 예중 입시를 준비해 예원학교를 졸업했지만, 서울예고 입시에서 떨어져 일반고에 진학했어요. 시에서 주관하는 오케스트라에 참여하고 레슨도 받으면서 꿈을 이어 갔지만 서울예고 친구들에 비해 뒤처지는 느낌이 들어 고민 끝에 편입을 준비했는데요, 1학년 여름 첫 시험에 떨어지고 2학년 여름 때 어렵게 합격해서 서울예고에 들어갈 수 있었어요.”
 

 

대학 입학 과정도 만만치 않았다. 고3 때 서울대와 한예종에 지원했지만 불합격하면서 재수를 했다. 임 양은 “처음에는 자존감도 많이 떨어지고 힘들었지만 지금까지 그래왔듯 잘 해낼 수 있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했더니 결국 한예종에도 합격했다”며 “입시 과정에서 여러 번의 낙방 경험이 결국에는 ‘하면 된다’, ‘포기하지 말자’는 자신감과 끈기를 심어준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연이은 낙방도 괴로웠지만 넉넉지 않은 가정형편에 그 어려움은 몇 배로 더 컸다. 특히 레슨비와 점점 비싸지는 콩쿠르 참가비가 부담으로 다가왔다. 그는 “선생님 추천으로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알게 되고 아이리더에 선발됐는데 장학금으로 입시를 비롯해 콩쿠르 참가비, 연주용 드레스 비용까지 정말 많은 부분에 도움을 받을 수 있었다”며 “재단의 도움이 아니었다면 어려운 입시 과정을 어떻게 이겨낼 수 있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현재 그는 외국 유학과 석사 과정 진학을 놓고 고민 중이다. 먼 미래에는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수가 되고 싶다고도 했다.
 

“원래 꿈이 선생님이었거든요. 교직 이수를 해서 교사가 되고 싶었는데 우리 학교는 교직 이수가 없더라고요. 그래서 먼 미래에라도 학생들을 가르치는 일을 꼭 해보고 싶어요. 제가 처음부터 플루트를 잘했던 건 아니었기 때문에 제가 어려웠고 힘들어했던 부분들을 잘 풀어서 가르쳐 줄 수 있을 것 같거든요. 여러 도움과 후원을 통해 이만큼 공부할 수 있었던 것도 있으니 배운 것을 베풀어주고 싶은 마음도 있고요, 음악을 통해 제 이야기를 들려줄 수 있는 연주자가 되고 싶어요.” 김예람 기자 yrkim@kfta.or.kr

 

 ※한국교육신문이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인재양성사업 ‘아이리더’의 지원을 받는 아동들을 소개합니다. 지금까지 학업·예체능 등 다양한 분야에 잠재력 있는 저소득층 아동 556명에게 약 123억 원이 지원됐습니다. 독자 여러분들의 많은 후원과 응원을 부탁드립니다.

 

선생님 전용 후원 계좌
국민은행 102790-71-161147 / 예금주: 어린이재단

기부금영수증 신청 1588-1940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