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 (일)

  • 구름많음동두천 4.2℃
  • 구름많음강릉 3.1℃
  • 구름많음서울 4.7℃
  • 대전 3.4℃
  • 흐림대구 4.7℃
  • 구름많음울산 6.2℃
  • 흐림광주 5.5℃
  • 구름많음부산 10.3℃
  • 흐림고창 4.5℃
  • 흐림제주 8.5℃
  • 구름많음강화 3.1℃
  • 흐림보은 3.8℃
  • 흐림금산 3.6℃
  • 흐림강진군 7.1℃
  • 흐림경주시 6.3℃
  • 흐림거제 6.1℃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정책

이주호 부총리 “교원 대책 상당히 시급”

국회 대정부질문 답변... ”교육·복지부 TF 구성, 체계적 지원“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8일 국회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교사들의 정신 건강을 지원하는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교육부와 보건복지부가 공동 전담 태스크포스(TF)를 만들기로 했다고 밝혔다. 2학기 중 최대한 빨리 시행해야 한다는 시급성을 강조했다.

 

이 부총리는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교사들의 정신 건강에 대해서는 국가가 이번 사태를 계기로 특별히 지원하는 대책이 있어야 되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부총리는 교육·복지부 TF 구성과 관련해 “교원의 마음 건강 치유 및 회복 지원을 위해서 교육부뿐만 아니라 복지부가 같이 힘을 합해서 체계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상당히 시급하다. 대책들을 빨리 시행해야 할 것 같다. 올해 2학기 중에 최대한 빠른 시간 내로 희망하는 모든 교원에 대해서 마음 건강진단 검사를 지원하기로 했다”며 “여기에 맞춰서 맞춤형 지원 프로그램도 제공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위기 교원들의 경우는 전문가와 신속하게 연계해 드려서 치료를 즉각적으로 지원한다는 계획도 드러냈다.

 

이 부총리는 “이번 사태가 우리 교육계에 큰 경종을 울려준 것 같다. 교사들이 아동 학대에 대한 문제라든가 학생 인권과 교권의 충돌 문제라든가 민원 등으로 많은 정신적 고통을 당하는 부분을 빨리 경감해 주지 않으면 교권이 제대로 확립 안 된 상태에서 어떻게 제대로 가르치고 할 수 있겠나”라면서 “이런 부분을 시급히 (개선)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