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4 (금)

  • 맑음동두천 17.2℃
  • 맑음강릉 26.8℃
  • 맑음서울 17.7℃
  • 맑음대전 19.7℃
  • 맑음대구 26.0℃
  • 맑음울산 22.4℃
  • 구름많음광주 20.7℃
  • 맑음부산 23.0℃
  • 맑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19.6℃
  • 흐림강화 15.1℃
  • 맑음보은 18.1℃
  • 맑음금산 18.3℃
  • 구름많음강진군 21.1℃
  • 맑음경주시 23.0℃
  • 구름조금거제 20.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인터뷰

고려대, 대입 학폭 감점 1년 앞당겨 적용

총장 기자간담회서 밝혀

 

김동원(사진) 고려대 총장은 2025학년도 대학 입시에서 학교폭력 가해자로 징계를 받은 지원자는 최대 20점을 감점하겠다고 21일 밝혔다.

 

김 총장은 이날 교내에서 기자간담회을 열고 “어제 교무위원회에서 결정된 사항을 말씀드린다. 학폭 가해자 감점 적용을 1년 앞당겨 선제적으로 적용하기로 했다”며 “친구와 사소한 다툼 정도의 경미한 사안까지는 아니더라도, 악질적인 학폭 가해자에게는 분명히 패널티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김 총장이 패널티를 주겠다고 언급한 학폭 가해는 8호(전학)나 9호(퇴학) 정도의 징계 사안이다. 교내 인재상으로 이타주의, 공동체주의 등을 강조하는 만큼 그 정도의 학폭 가해자에게 입학을 허용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김 총장은 “현재 0.1점으로 당락이 결정되는 상황이라 20점 감점은 사실상 입학 불가능을 뜻한다”고 강조했다.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2026학년도 대입부터 학폭 가해자 감점 적용을 결정한 바 있다. 고려대는 1년 앞당겨 2025학년도 대입에서 1010점 만점에 학폭 가해자에게 최대 20점을 감점하도록 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수시 지원자는 공동체 역량 영역에서 정성적으로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김 총장은 전날 교육부가 서울 지역에 의대 증원을 하지 않은 것을 두고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도 답했다. 세계 명문 의대가 50~100명 정도로 운영되는 만큼 인원이 중요한 부분은 아니라는 것이다. 다만 지역대학의 교육 인프라 확충은 필요하다고 봤다.

 

김 총장은 “지역대학의 의사 육성 인프라는 의문”이라며 “일부 지역에서는 학생 10명이 하나의 해부용 시신으로 실습해야 하는 현실”이라고 주장했다.

 

2025학년도 신설하는 ‘자유전공학부대학’에는 총 415명의 신입생을 선발하기로 했다. 보건·의료와 사범 계열 등을 제외하고 모든 전공을 자유롭게 선택하는 '유형1'에는 227명, 계열·단과대 등 광역 단위 안에서 전공을 선택하는 '유형2'에는 188명을 모집한다.

 

2025학년도 신설하는 ‘자유전공학부대학’에는 총 415명의 신입생을 선발하기로 했다. 보건·의료와 사범 계열 등을 제외하고 모든 전공을 자유롭게 선택하는 ‘유형1’에는 227명, 계열·단과대 등 광역 단위 안에서 전공을 선택하는 ‘유형2’에는 188명을 모집한다. 2025학년도부터 글로벌엔터테인먼트학부를 신설하고 외국인 유학생을 중심으로 신입생을 선발한다는 계획도 공개했다.

 

또한 등록금에 대해서는 추후 올릴 가능성을 내비치기도 했다. 김 총장은 “고려대와 세계 랭킹, 규모, 시설 등 모든 면에서 흡사한 미국 대학들은 우리보다 거의 10배 정도 비싸다”면서 “미국에서 우리나라로 유학을 고려하다가도 등록금이 너무 싸서 이상하게 여겨 결정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