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9 (일)

  • 흐림동두천 25.5℃
  • 흐림강릉 23.2℃
  • 흐림서울 26.4℃
  • 흐림대전 26.5℃
  • 구름많음대구 26.8℃
  • 흐림울산 25.4℃
  • 흐림광주 27.0℃
  • 박무부산 24.1℃
  • 흐림고창 25.6℃
  • 구름많음제주 30.7℃
  • 흐림강화 25.8℃
  • 흐림보은 24.5℃
  • 흐림금산 27.3℃
  • 흐림강진군 25.9℃
  • 흐림경주시 24.9℃
  • 구름많음거제 26.4℃
기상청 제공

현장

직업계고 취업률 ‘30%대’ 붕괴 되나

공공기관 고졸일자리 의무화
고졸채용 기업 세제해택 등
‘실업해소특별법’ 재시행 관건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코로나19에 따라 경기불황이 지속되면서 직업계고 취업률에 비상이 걸렸다. 전문가들은 직업계고 취업률 30%대가 붕괴될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 소재 A공고는 예년에 비해 도제학교 인원이 절반 이상 줄어들었다. 70~80%였던 비율이 30% 선에 머물고 있는 것이다. 일반기업체 현장실습 역시 마찬가지다. 취업률이 좋은 편인 경기 소재 B고 역시 전례 없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증권사 등 금융권 양질의 일자리가 올해 초 1명 이외에 나오지 않고 있다. 예년 5명 이상 배출된 것에 비해 크게 줄어든 것이다. 
 

직업계고 관계자는 “1학기 성과에 따라 2학기 취업률 및 신학생 유치에 힘을 얻는데 요즘 상황은 너무 안 좋다”고 하소연 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기업들이 신규채용을 꺼리기 때문이다. 기업의 존립 자체가 어려운 상황에서 신규채용이 쉽지 않은 것은 사실이다.
 

코로나19 이전에도 경기 악화에 따라 직업계고 취업률은 계속 줄어 지난해 2011년 이후 처음으로 30%대에 접어들었다. 
 

이제는 30%대도 위험해 보인다는 게 전문가들의 관측이다. 이들은 “1997년 IMF 경제위기 때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입을 모은다. 전문가들은 “당시 직업계고 학생들이 길을 찾아준다는 의미로 대학 진학으로 유도시킨 정책이 재현된다면 중등 직업교육은 크게 악화될 수 있다”며 “직업계고 특성에 맞는 취업 활성화 조치가 필요하다”고 진단하고 있다.
 

2004~2008년 한시적으로 시행됐던 ‘청년실업해소특별법’을 다시 꺼낼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전체 학생 수 대비 직업계고 학생 수 비율에 따라 공공기관 고졸채용률에 대해 일정비율 의무화 하는 방안, 그리고 대기업 등의 고졸 채용 시 세제 혜택 등 장려 정책, 채용조건부 고졸 인턴 채용 확대 시행 및 인센티브 지급 등 조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위기를 기회로 삼아 진로·직업교육 전반에 대한 중·장기 계획을 세워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윤인경 한국직업교육학회장은 “공공기관 고졸채용률을 직업계고 학생비율인 20%에 더해 일반고에서도 나올 수 있도록 30%대 정도로 높여야 할 것”이라며 “양질의 일자리 확보와 더불어 초·중·고 모든 교육활동에서 진로와 직업에 대한 프로그램이 마련되는 등 장기적으로 일반학교에서의 고졸취업에 대한 제고도 이뤄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