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04 (월)

  • 맑음동두천 -12.6℃
  • 맑음강릉 -3.1℃
  • 맑음서울 -8.1℃
  • 맑음대전 -8.3℃
  • 맑음대구 -5.7℃
  • 맑음울산 -2.7℃
  • 맑음광주 -2.3℃
  • 맑음부산 -1.7℃
  • 맑음고창 -7.1℃
  • 맑음제주 2.4℃
  • 맑음강화 -8.8℃
  • 맑음보은 -12.6℃
  • 맑음금산 -10.6℃
  • 맑음강진군 -4.3℃
  • 구름많음경주시 -6.6℃
  • 맑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교양

서서 일하는 선생님, 관절 걱정이면 황금차 주목!

 

[김성용 대한한약사회 학술위원장] 다사다난했던 2020년이 저물고 새해가 밝았다. 나이가 들수록 건강에 대한 염려도 커지기 마련이다. 특히 교사, 의사, 승무원, 간호사, 헤어 디자이너 등 장시간 앉거나 서서 일하는 직업군의 경우, 관절 건강에 더욱 신경이 쓰인다. 관절에 좋은 식품 정보가 매일 홍수처럼 쏟아져 나오지만, 전문가가 아니고서야 올바른 정보를 분별하기는 쉽지 않다. 사실 흔히 접하는 식품으로 의료 수준의 치료 효과까지 기대하는 건 한계가 있다. 그런데 여기 의료용 치료제로 사용될뿐더러 식품으로 활용해 차로도 마실 수 한약재가 있다. 관절염 예방 및 완화에 도움을 주는 황금 같은 한약재, 바로 ‘황금(黃芩)’에 대해 알아보자.

 

관절염 2000년 역사 속 황금이란?

 

금붙이 황금(黃金)이야 익히 알고 묻지 않아도 다들 좋아하겠지만, 한약재 황금(黃芩)을 들어봤냐고 하면 아마 고개를 갸우뚱할 것이다. 최근 황금이 관절 건강에 좋다고 서서히 알려지고  있지만, 사실 역사가 매우 오래된 한약재로 무려 2000년 전부터 사용해 온 기록이 있다. 중국 최초의 한약재 서적인 신농본초경에 수재된 것은 물론이고,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국민 의학서 동의보감에도 등장한다. 황금은 부작용이 드물고 효과가 탁월해 오랜 기간 한약재로 널리 사용돼 왔다. 
 

황금(Scutellaria baicalensis Georgi)은 박하, 깻잎처럼 향기가 나고 줄기가 주로 사각 형태인 꿀풀과 식물이며, 그 뿌리를 약으로 사용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속 썩은 풀’이라 불리기도 하는데, 3년 이상 된 황금의 뿌리 속이 까맣게 변하거나 비어 있기 때문이다. 다른 자료에서는 황금 뿌리 속이 까맣게 변한 부분이 질투하는 부인의 마음이 새카맣게 탄 것과 유사하다는 데서 유래했다는 말도 있다. 까맣게 변했다고 해서 정말로 썩은 것은 아니며 자연스럽게 황금 속에 있던 성분들에 변화가 생긴 것이다. 노란빛을 띠는 1, 2년생과 속이 썩은 3년근 이상 된 황금은 유효성분 차이만 약간 있을 뿐 모두 약으로 사용할 수 있으나, 가격이 조금 더 저렴한 1~2년이 주로 사용된다.
 

황금은 전통적으로 열비(熱痹)를 치료한다고 알려져 있다. 열비란 현대 의미로 관절염이나 관절 통증을 의미한다. 특히 열(熱)이라는 한자는 팔이나 다리에서 열감이 느껴지는 것을 뜻하며, 관절 통증이 밤이 되면 더욱 심하고 새벽에는 뻣뻣해지는 증상을 일컫는다. 황금은 또 설사 등의 장염, 폐열로 인한 기침(肺熱咳嗽), 종기 및 부스럼(癰腫瘡毒) 등의 피부염증, 임질(熱淋) 등의 비뇨기계 감염증 등 각종 몸속 염증을 치료하는 데도 사용돼왔다.

 

관절 부위 전쟁의 구원군, 황금의 작용

 

관절염은 뼈와 뼈가 만나는 관절 부위에 염증이 발생한 것인데, 원인으로는 세균 및 바이러스, 노화, 스트레스, 외상 그리고 외부물질을 공격해야 할 면역이 자기 자신을 공격하는 자가 면역 등이 있다. 관절염의 종류와 증상은 부위, 기간, 원인 등에 따라 달라지며 가장 흔한 것 중 하나가 퇴행성 관절염이다. 퇴행성 관절염은 오래 서 있거나 무거운 물건을 드는 등 관절에 무리가 많이 가는 생활습관이나 노화가 요인일 수 있다. 대표적인 증상은 통증이며 염증의 징후인 부종, 열감, 기능상실이 동반된다. 오랫동안 서 있는 등 관절 건강에 좋지 않은 환경에 노출돼 있으며 가끔 관절 부위에 통증 및 부종을 느낀다면 특히 예방과 주의가 필요하다. 
 

관절염을 완화시키려면 관절 부위에서 발생하는 염증이라는 전쟁을 일으키는 요인을 막아야 한다. 관절이라는 성(城) 주변에서 전쟁이 일어났다고 가정해보자. 아군은 적들과 싸우며 평화를 되찾아 와야 한다. 전쟁이 너무 격렬해져서 상황이 아군에게 불리하게 기울거나, 전쟁이 마무리되지 않고 끈질기게 지속되는 경우가 있다. 이때 전쟁에 끼어들어 아군을 도와 전투를 완화시키거나 전쟁을 종결시키는 구원군이 있다. 바로 황금이 그 역할을 하는 것이다. 
 

황금은 아군을 도와 염증을 막는 역할을 한다. 황금이 포함된 대표적인 한약인 ‘황련해독탕’은 1300여 년 동안 인간의 제반 염증을 치료해왔다. 세포실험을 통해 황련해독탕의 항염증 효과를 현대과학적으로 규명한 결과, 황금의 주성분인 우고닌 및 바이칼레인, 오렉실린 A가 염증 지표에 대한 억제 활성 역할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 염증 반응이 격렬해지거나 끈질기게 지속될 때, 황금은 염증 반응을 조절하거나 억제해 종전으로 이끄는 역할을 한다. 황금이 조절T세포의 세포 분화를 촉진해 면역조절 효과를 나타내는 것이다. 

 

규격품·분쇄·전문가 상담 기억하자

 

좋은 품질의 황금을 차로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복용하는데 가장 중요한 것은 한약재 선택이다. 황금은 식품이면서 동시에 대한민국 약전에 수재된 의약품이다. 식품과는 달리 ‘의약품용 한약재’는 중금속, 잔류농약, 이산화황 검사 등 여러 시험을 통과해야 한다. 또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약효 성분이 일정 기준이상 함유돼 있음을 인정한 규격품이다. 흔히 시장이나 인터넷에서 구입하는 식품용 황금은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았고, 약효 성분이 얼마나 들어있는지 알 수 없으므로 적정량을 산정하기 어렵고 복용효과를 장담할 수도 없다.

 

따라서 안전성 시험을 통과하고 바이칼레인, 우고닌 등 약효성분이 일정량 이상 포함된 의약품용 한약재로 유통되는 황금을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현재 황금은 중국산과 여수, 화순 등 전남지방에서 생산되는 국산 모두 시중에 유통되고 있다. 국산이 중국산보다 2~3배 정도 비싸지만 순도 측면에서 품질이 더 좋다는 장점이 있다. 규격품용 황금은 가까운 한방 약국을 찾아 한약 전문가인 한약사와 상담해 구매할 수 있다. 
 

다음은 황금 성분의 특징에 맞게 약재를 손질하는 것이다. 황금은 분쇄해 사용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포함된 주요 약효성분이 물에 잘 녹지 않는 특징이 있으므로 입자 크기를 줄여서 물에 접촉하는 표면적을 최대한 넓혀주는 과정이 필요하다. 분쇄를 해주면 황금 속에 있는 약효성분들이 물에 충분히 우러나올 수 있다.
 

마지막으로 황금은 관절염에 도움을 줄 수 있지만 이미 다른 약물을 복용하고 있다면 약물끼리 서로 간섭할 수 있는 약물상호작용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 대표적으로 고지혈증치료제인 로수바스타틴 성분과 황금의 상호작용이 잘 알려져 있다. 황금차를 복용하기 전, 한약의 전문가인 한약사와의 상담을 통해 약물상호작용에 관한 사항이나 식이요법, 생활요법 등 적절한 복약지도를 받을 수 있다.

 

 

황금차 달이는 방법

 

1일 복용량은 통상 60kg 성인을 기준으로 1~3g이 적절하나 개인의 체중에 따라 조절 가능하다. 맛이 약간 쓴 편이므로 쓴맛에 대한 취향을 고려해 양을 조절해도 된다. 

 

*재료: 황금 10g(5일 복용량이며, 개인에 맞게 조절 가능), 물 1.2L, 가정용 분쇄기(믹서기나 푸드 프로세서 등), 요리용 망 또는 다시백

 

1. 황금 10g을 준비해 흐르는 물에 간단히 세척한다. 
2. 세척한 황금을 직경 1~2mm이하의 가루로 분쇄해 다시백에 넣는다. 분쇄 시 소음과 안전에 주의한다.
3. 물 1.2L에 황금가루가 담긴 망을 넣고 끓인 뒤, 물이 끓으면 약한 불로 1시간을 달여 1L 정도가 되게 한다. 완성된 차의 색깔은 노란빛을 띤다.
4. 황금이 담긴 망을 건져내고, 달인 물을 하루에 2회 100mL씩 나눠 따뜻하게 복용한다. 
5. 차갑게 식혀 밀폐해 냉장 보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