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 (일)

  • 흐림동두천 0.2℃
  • 흐림강릉 0.2℃
  • 비 또는 눈서울 1.9℃
  • 비 또는 눈대전 0.3℃
  • 대구 2.1℃
  • 울산 2.8℃
  • 광주 2.0℃
  • 흐림부산 4.7℃
  • 흐림고창 1.9℃
  • 제주 7.7℃
  • 흐림강화 0.8℃
  • 흐림보은 0.5℃
  • 흐림금산 0.2℃
  • 흐림강진군 3.3℃
  • 흐림경주시 2.8℃
  • 흐림거제 5.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라이프&역사] 의상, 지친 백성들을 신앙으로 끌어안다

의상은 진평왕 47년(625)에 진골 집안에서 태어나 19세 때 경주 황복사에서 출가해 불교를 공부하러 661년, 당나라로 유학을 떠났다. 제대로 먹지도 못하고 공부에 열중해 결국 병을 얻었다. 의상은 양주성의 수위장인 유지인의 집에 잠시 머무르며 치료했다. 유지인에게는 선묘라는 딸이 있었다. 그녀는 의상과 함께 지내면서 의상을 짝사랑했다. 그러나 의상은 그녀를 제자로만 생각했다. 선묘의 정성 어린 간병으로 의상은 완쾌해 다시 길을 떠났다. 선묘가 길을 떠나는 의상에게 귀국할 때 자기 집에 들렀다가 가길 청하니 의상은 쾌히 승낙했다. 의상은 지엄대사의 제자가 돼 공부하던 중 당나라가 30만 군사로 신라를 침범한다는 정보를 듣고 조국을 구해야겠다는 생각으로 문무왕 11년(671)에 귀국길에 올랐다. 의상은 전에 약속한 대로 귀국길에 선묘의 집에 들렀으나, 때마침 선묘는 외출 중이라 유지인 부부만 만났다. 선묘가 집으로 돌아오니 의상은 이미 떠나고 없었다. 선묘는 의상이 귀국할 때 들르면 주려고 법의(法衣)를 정성껏 마련해 기다리던 중이었다. 잠시 집을 비운 사이 의상이 왔다가 신라로 돌아간다는 소식을 들은 선묘는 법의를 가지고 산둥성 해안에 다다랐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