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0 (목)

  • 흐림동두천 28.1℃
  • 흐림강릉 21.1℃
  • 흐림서울 29.4℃
  • 흐림대전 30.8℃
  • 흐림대구 29.2℃
  • 구름많음울산 25.1℃
  • 흐림광주 25.4℃
  • 흐림부산 24.7℃
  • 흐림고창 25.8℃
  • 흐림제주 27.0℃
  • 흐림강화 23.1℃
  • 구름많음보은 27.9℃
  • 흐림금산 29.8℃
  • 흐림강진군 24.4℃
  • 구름많음경주시 30.5℃
  • 흐림거제 25.5℃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선생님의 새 책] 미래교육의 불편한 진실

학력 격차에 대한 우려가 현실이 됐다.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높아지고, 상위권과 하위권의 격차가 갈수록 심해져 ‘코로나19 세대’의 미래를 걱정하는 목소리가 여기저기에서 터져 나온다. 학력 저하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한 교육부는 다가오는 새 학기에 전면등교 카드를 꺼내 들었지만, 걷잡을 수 없이 벌어진 격차를 줄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현직 교사인 저자는 학력 문제의 근본적인 원인은 따로 있다고 지적한다. 코로나19로 인해 학교가 정상적으로 운영되지 않자, 이제야 그 민낯이 드러났다고 본다. 하지만 교육 당국은 여전히 ‘지식’과 ‘학력’의 중요성을 인정하지 않고, ‘역량’을 중심으로 한 미래교육에 대한 장밋빛 전망만 내세우고 있다고 꼬집는다. 지식을 이해하고 기억하는 교육을 반교육적인 주입식 교육으로 왜곡하고, 역량 강화 교육만 강조하는 것은 반쪽짜리 교육에 불과하다고 비판한다. 
 

저자는 학습과학 원리에 비춰보면, 지식을 쌓고 기억을 활성화하는 교육이야말로 역량 향상의 초석이 된다고 강조한다. 핵심역량의 하나인 비판적 사고도 뇌의 메커니즘에 따라 장기기억 속에 저장된 사실적, 개념적 지식이 없으면 속 빈 강정에 불과하다고 말한다. 지식과 역량은 결코 대립하는 개념이 아니라는 것이다. 미래교육이라는 이름으로 오갔던 수많은 담론이 어쩌면 현실과 동떨어진, 닿을 수 없는 이상에 불과한 것은 아닌지 돌아보게 한다. 교육의 본질로 돌아가야 한다는 교육자의 신념과 소명이 담겼다. 박제원 지음, EBS북스 펴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