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4 (화)

  • 맑음동두천 24.4℃
  • 구름많음강릉 22.5℃
  • 구름조금서울 24.7℃
  • 구름많음대전 24.0℃
  • 흐림대구 22.6℃
  • 울산 21.3℃
  • 광주 21.0℃
  • 부산 21.0℃
  • 흐림고창 22.5℃
  • 제주 24.9℃
  • 맑음강화 24.1℃
  • 구름많음보은 22.9℃
  • 구름많음금산 23.8℃
  • 흐림강진군 23.4℃
  • 흐림경주시 21.6℃
  • 흐림거제 20.9℃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사람들

[새 책] 백설기를 만들기로 했어요

‘<전략>… 자르르 기름 도는/찰진 표면/그 안에 무엇을 감추었을지 모르는/그런 떡과는 다른/백설기를 만들기로 했어요.//겉과 속이 한결같은/무던한 당신이듯//떡 위에/고명 하나 얹어 놓지 않은/순백의 떡을’
 

멥쌀가루에 물이나 설탕물만 내려 쪄낸 백설기는 티 없이 깨끗하다. 아이가 태어나고 맞는 삼칠일, 백일, 첫돌, 건강을 기원하면서 백설기를 올린다. 흔하디흔해서 그저 흔한 떡인 줄만 알았는데, 시인은 ‘순수’를 발견한다. 겉과 속이 다르지 않고, 자극적이지 않으며 한결같은 모양새를 보면서 송편의 달콤함에 현혹되지 않겠다, 다짐한다.
 

김광규 시인의 네 번째 시집 ‘백설기를 만들기로 했어요’가 전자책으로 나왔다. 겉과 속을 꿰뚫어 보는 시인 특유의 섬세한 시선이 오롯이 담겼다. 세상을 향한 쓴소리도 은근하다. 직설적이지 않지만, 전하는 메시지는 날카로워 여러 번 곱씹게 한다. 김광규 지음, 석벽 펴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