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6 (월)

  • 맑음동두천 3.9℃
  • 맑음강릉 13.4℃
  • 맑음서울 6.3℃
  • 구름많음대전 5.3℃
  • 박무대구 5.4℃
  • 구름많음울산 10.9℃
  • 맑음광주 9.8℃
  • 구름많음부산 13.8℃
  • 맑음고창 9.5℃
  • 구름조금제주 15.7℃
  • 구름조금강화 7.0℃
  • 맑음보은 5.3℃
  • 구름많음금산 5.5℃
  • 맑음강진군 11.9℃
  • 구름많음경주시 7.8℃
  • 구름많음거제 11.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현장

오세복 부산교대 총장 이임식날 “교수 복귀 반대” 반발

총동창회 19일 본관서 집회
“부산대와의 통합 주도…
학생 가르칠 자격 없어”

박수자 제8대 총장 20일 취임
‘통합 찬성’ 의혹에 학생 등 반대
그럼에도 교육부는 빠르게 추인

국감 출석 차정인 부산대 총장
“통합해서 연제구 거제동 이전”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오세복 제7대 부산교대 총장 이임식은 19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실내에서 비대면 영상 녹화본으로 진행됐다. 교수직로 돌아온 오 전 총장은 2026년 2월까지 부산교대 교수로 재직하게 된다.

 

이날 본관 외부에서는 졸업생들이 집회를 열고 오 총장을 규탄했다. 부산교대 총동창회가 부산대와의 통합을 주도했다는 이유로 오 총장의 교수직 복귀를 반대한 것이다. 총동창회는 “오 총장은 학교 구성원들의 의견 수렴 없이 부산대와 통폐합을 추진해왔다”며 “학교를 망친 오 총장은 가르칠 자격이 없다. 교수직으로 복귀하는 대신에 학교를 떠나야한다”고 밝혔다.

 

박수자 부산교대 신임 총장은 곧바로 바톤을 받아 20일 취임식을 열고 공식 업무에 들어갔다. 이날 취임식 역시 참석인원을 최소화하고 유튜브 중계로 진행됐다.

 

서울대 국어교육과 박사 출신인 박 신임 총장은 1995년 부산교대 교수로 부임해 교무처장을 역임했다. 지난 6월 4명의 후보가 출마했던 제8대 총장 선거 당시 2위를 했음에도,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치러진 결선투표에서 근소한 차이로 1순위 임용대상자가 됐다.

 

그는 ‘부산대와의 통합 찬성파’로 알려지면서 동문들의 취임 반대가 잇따랐으나, 결국 교육부의 추인으로 제8대 총장에 취임할 수 있었다. 오 전 총장 취임 당시 ‘장애인 비하 발언’ 반발로 추인이 7개월간 미뤄졌던 것과 비교하면 매우 신속한 결과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동문들은 박 신임 총장의 움직임을 지켜보면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19일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피감기관장 자격으로 출석한 차정인 부산대 총장이 부산교대와의 통합 의지를 강하게 표출하면서 동문들의 심기는 더욱 불편해진 상황이다. 양 대학 간 통합이 가시권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차 총장은 부산교대와의 통합 문제에 대한 의원들의 질문에 “부산교대와의 통합이 이뤄진다면 사범대를 현재 부산교대가 있는 거제동캠퍼스로 일부 이전해 사범대와 교대의 결합이 이뤄질 수 있게 하겠다”면서 “초등교사도 중등교사 이상으로 시야가 넓어야한다. 초등교사도 종합대에서 양성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답했다.

 

부산교대와 부산대는 지난 2017년부터 통합 논의를 시작해 올 4월 부산교대와 ‘종합교원양성체제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하지만 부산교대 재학생과 졸업생들의 강한 반발에 주춤한 상황이다.

 

한국교총, 부산교총,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초등교사노동조합, 전국교육대학생연합 등도 부산교대 동문들의 반대 의견에 동참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전국교대총동창회가 조직되기도 했다. 이들은 “초등교원의 전문성을 무시하는 양 대학의 통폐합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