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4 (목)

  • 맑음동두천 8.2℃
  • 맑음강릉 10.7℃
  • 맑음서울 10.6℃
  • 맑음대전 9.4℃
  • 맑음대구 10.3℃
  • 맑음울산 11.5℃
  • 맑음광주 13.7℃
  • 맑음부산 13.3℃
  • 맑음고창 9.0℃
  • 맑음제주 12.6℃
  • 구름많음강화 7.0℃
  • 맑음보은 7.1℃
  • 맑음금산 6.5℃
  • 맑음강진군 9.6℃
  • 맑음경주시 7.4℃
  • 맑음거제 9.1℃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교양

[상식 쏙 문해력 쑥] <21> 앗! 방금 쪼르르 지나간 작은 동물 친구는 다람쥐? 청설모?

 

가을이 되면 도토리가 떨어지기 시작하면서 숲 이곳저곳에 다람쥐가 나타나지요. 다람쥐는 귀여운 생김새와 쪼르르 돌아다니는 모습으로 유명합니다. 그런데 우리가 다람쥐로 알아보는 동물이 모두 다람쥐인 것이 아니고, 어떤 동물은 청설모예요. 청설모와 다람쥐, 어떻게 구별하는지 알려 드릴게요.


다람쥐가 영어로 squirrel이라고 아는 경우가 많죠? 한국에서 다람쥐라고 부르는 동물을 지칭하려면 squirrel이 아니라 chipmunk라는 단어를 써야 해요. Squirrel은 청설모를 의미하거든요. 생김새를 보면 청설모는 다람쥐보다 크고 등에 회갈색 털이 난 반면, 다람쥐의 등에는 우리가 아는 다람쥐만의 갈색 무늬가 있어요. 겨울엔 청설모의 귀에 난 털이 길어져 확실히 구분할 수 있어요. 덩치도 청설모가 다람쥐보다 훨씬 커요. 그런데 속도도 청설모가 다람쥐보다 더 빠르답니다. 


청설모와 다람쥐는 생활 양식에도 차이가 있습니다. 청설모는 나무 위에 나뭇가지로 지은 집에서 생활하지요. 반면 다람쥐는 나무 밑동에 판 굴에서 살며 주로 땅 위를 돌아다니며 지내요. 그래서 청설모는 나무로 올라가 직접 열매와 견과류를 따먹지만, 다람쥐는 땅에 떨어진 열매, 견과류, 씨앗을 모으러 다닙니다. 그리고 겨울잠을 자지 않는 청설모와 달리 다람쥐는 겨울에 다람쥐 굴에 먹이를 묻어 놓고 겨울잠에 들어요. 간혹 도토리묵을 쑤려고 다람쥐가 겨울철에 먹기 위해 이곳저곳에 저장해 놓은 도토리를 쓸어가는 사람들이 있어요. 도토리묵도 좋지만, 다람쥐의 겨울을 위해 그런 행동은 자제하는 것이 좋아요!

 

북미 등 해외에서 다람쥐보다 흔하다는 이유로 청설모를 외래종으로 오해하는 사람도 있어요. 하지만 청설모는 오래전부터 한반도에 살아온 동물이에요. 청설모의 털은 옛날부터 붓의 재료로 쓰였고, 조선 시대에 청설모의 털을 중국에 공물로 보냈을 정도였답니다. 그런데도 청설모는 마냥 예쁨 받지 못하고 한국에서 유해조수로 분류되어 있어요. 청설모는 잣을 아주 빨리, 많이 까먹어 버리기 때문에 잣 농가에서 잣나무를 키우면 완전히 거덜 내 버리거든요. 이젠 청설모와 다람쥐가 헷갈리지 않지요?

 

문제 1) 이 글의 주제로 적절한 것은 무엇인가요?    

① 청설모와 다람쥐를 보호하기 위해 실천할 일    
② 청설모와 다람쥐가 받는 오해    
③ 청설모와 다람쥐를 구별하는 방법        

 

문제 2) 청설모와 다람쥐를 비교한 것으로 적절하지 않은 것은 무엇인가요?    

① 다람쥐는 주로 땅에서 생활하고 청설모는 나무 위에서 생활한다.    
② 다람쥐는 겨울잠을 자지만 청설모는 겨울잠을 자지 않는다.    
③ 무늬가 없는 다람쥐와 달리 청설모의 등에는 갈색 줄무늬가 있다.        

 

문제 3) 다음 대화를 나누는 세 학생 중, 이 글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학생은 누구인가요?    
① 기영: “ 다람쥐를 영어로 ‘squirrel’이 아닌 ‘chipmunk’로 부른다는 사실을 처음 알았어. ”    
② 상원: “ 청설모는 사람에게 아무런 피해를 주지 않기 때문에 미워하지 말아야 해.”    
③ 수빈: “ 청설모를 외래종으로 오해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청설모는 오래전부터 한반도에 살아온 동물이야.”    

 


 

정답 : 1)③    2)③    3)②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