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6 (토)

  • 맑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14.0℃
  • 맑음서울 7.6℃
  • 맑음대전 10.9℃
  • 맑음대구 9.5℃
  • 맑음울산 13.9℃
  • 박무광주 11.6℃
  • 맑음부산 15.5℃
  • 맑음고창 11.2℃
  • 구름많음제주 15.2℃
  • 맑음강화 6.8℃
  • 맑음보은 7.3℃
  • 맑음금산 11.3℃
  • 맑음강진군 13.3℃
  • 맑음경주시 9.8℃
  • 맑음거제 11.9℃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교양

[상식 쏙 문해력 쑥] <22> 눈물 찔끔, PCR 검사가 뭐길래

 

PCR은 우리말로는 ‘중합 효소 연쇄반응’이라고 부르는 검사방법인데, 생명과학 연구에서 아주 많이 사용되는 검사법입니다. ‘중합 효소 연쇄반응’이라는 말이 너무 어려운데, 간단히 말해서 우리가 원하는 유전물질만 골라서 증폭시킬 수 있는 기술이에요. 여기서 유전물질이 증폭되었다는 말은 유전물질의 복제본이 아주 많아졌다는 뜻입니다. 그런데 PCR이 코로나19 검사와 무슨 관련이 있다는 걸까요?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본 친구들은 잘 알겠지만,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되면 약 20cm 길이의 면봉이 순식간에 코안으로 쑥 들어갔다 나옵니다. 기다란 면봉은 적어도 10cm 이상 콧속으로 들어가는데, 이 과정은 의심 환자의 비인두(코를 지나 목으로 넘어가는 부분)에 묻어있는 분비물을 채취하는 과정이에요. 


의심 환자의 분비물을 채취하고 나면 그 속에 있는 유전 물질을 전부 뽑아낼 수 있습니다. 그다음에 PCR로 코로나 바이러스의 유전물질만 증폭시키는 거예요. 만약 이 사람이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면 분비물 속에 들어있던 바이러스의 유전물질이 증폭될 거예요. 하지만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았다면 증폭될 유전자가 없겠죠? PCR이 끝나면 유전물질의 양을 검사하는데, 유전물질의 복제본이 아주 많아졌다면 ‘양성’, 크게 변하지 않았다면 ‘음성’으로 판정해요. 


사실 PCR 검사를 꼭 비인두에서 채취한 분비물로만 해야 할 필요는 없어요. 앗, 눈물 찔끔 흘리게 하는 무자비한 면봉을 견뎌내지 않아도 되었다니… 갑자기 억울해지나요? 사실 침이나 콧물 같은 분비물로도 PCR 검사를 할 수도 있어요. 그래도 굳이 코로나 검사에 대부분 비인두의 분비물을 쓰는 이유는 한 번에 정확하게 검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코 뒤쪽 점막에서 분비물이 많이 만들어지고 콧물 속의 바이러스 농도도 높거든요. 게다가 바깥으로 나온 콧물은 공기 중에 떠돌던 다른 오염물질과 섞였을 수도 있잖아요.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은 사람이 ‘양성’판정을 받거나 반대로 감염된 사람이 ‘음성’판정을 받는 상황은 피해야 하니 조금 아프더라도 비인두에서 분비물을 채취하는 것이죠. 

 

 

문제 1) PCR 검사에 대한 설명으로 옳지 않은 것은 무엇인가요?    

① 우리말로 ‘중합 효소 연쇄반응’이라고 부른다.    
② 검사할 물질에 있는 모든 유전 물질을 증폭시킨다.    
③ 생명과학 연구에 주로 사용되는 검사법이다.         


문제 2)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환자의 PCR 결과에 대한 설명으로 옳은 것을 고르세요.    
① PCR 이후 유전물질의 양이 변하지 않았다.    
② PCR 이후 유전물질의 양이 많이 늘어났다.     
③ PCR 이후 유전물질의 양이 많이 줄어들었다.         


문제 3) 코로나19 검사에 필요한 분비물을 비인두에서 채취하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① 비인두에서 분비물이 많이 만들어지고 바이러스의 농도도 높기 때문에    
② 다른 부위에서 채취한 분비물에는 바이러스가 없기 때문에    
③ 비인두에서 채취한 분비물로 한 PCR 검사가 가장 저렴하기 때문에    

 

 

정답 : 1)②    2)②    3) ①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