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17.2℃
  • 구름조금강릉 26.3℃
  • 박무서울 21.7℃
  • 박무대전 20.7℃
  • 맑음대구 23.8℃
  • 맑음울산 24.8℃
  • 맑음광주 23.4℃
  • 맑음부산 27.1℃
  • 구름많음고창 18.8℃
  • 구름많음제주 25.3℃
  • 맑음강화 21.2℃
  • 맑음보은 17.6℃
  • 맑음금산 18.9℃
  • 맑음강진군 25.7℃
  • 맑음경주시 24.8℃
  • 맑음거제 23.9℃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정책

교총, 국회에 “교원 증원 예산 반영” 촉구

총정원 감축 입장 전달

한국교총은 21일 국회 교육위원회 예산결산기금심사소위원회에 교원 증원과 예산 반영을 촉구하는 요청서를 전달하며 “총력 관철활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교총은 ▲학급당 학생수 20명 이하로 교육여건 개선 ▲고교학점제 도입 등 교육정책적 수요 반영 ▲기간제교사 등 교단 비정규직화 문제 해소 관점에서 교원 증원과 예산 재조정을 요청했다.

 

앞서 지난 19일 교육부가 행정안전부,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를 바탕으로 마련한 2023학년도 공립교원 정원 안에 따르면 내년 교원 정원은 올해보다 2982명 줄어든 34만4906명이다. 감축 정원 대부분은 초·중·고 교과교사 정원이다.

 

국회 최종 심의를 거쳐 이 안이 확정되면 공립 교원 정원은 처음으로 줄어들게 된다.

 

그동안 학령인구 감소세에서도 교원 정원은 꾸준히 증가해왔다. 초·중·고 교과 교원 정원은 줄어들었지만 유치원·특수·비교과(보건·영양·사서·전문상담 등) 교원이 늘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내년 정부 안에서 유·특수·비교과 교원 증가 폭이 초·중·고 교과교원 감소 폭에 미치지 못했다.

 

교총은 “학생 수 감소라는 경제 논리에만 매몰돼 오히려 학생의 미래를 위한 교육을 포기한 처사”라며 “과밀학급 문제 해결, 맞춤형 미래교육 실현을 위한 교실 구축은 요원해졌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부와 국회는 교원 정원을 증원하고 즉각 예산에 반영하라”고 촉구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