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8 (토)

  • 맑음동두천 24.2℃
  • 맑음강릉 30.6℃
  • 구름조금서울 25.1℃
  • 맑음대전 26.0℃
  • 맑음대구 26.9℃
  • 맑음울산 27.1℃
  • 맑음광주 26.5℃
  • 맑음부산 22.9℃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3.1℃
  • 구름조금강화 22.5℃
  • 맑음보은 25.1℃
  • 맑음금산 26.7℃
  • 맑음강진군 24.5℃
  • 맑음경주시 28.7℃
  • 맑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교양

[교사의 돈공부] 나에게 맞는 보험설계사 선택하기

나에게 맞는 보험설계사는 어떻게 찾을 수 있을까? 정답은 없다. 하지만 추천하는 방법이 있다. 바로 책을 찾는 것이다.

 

책에서 찾는 맞춤 설계사

 

책은 쉽게 쓸 수 없다. 우선 지식이 필요하다. 우리가 흔히 보는 도서는 A4용지 100쪽이 넘는다. 모두 채우려면 많이 알아야 한다. 그걸로 끝이 아니다. 쉽게 설명하는 건 더 어렵다. 그래서 진입장벽이 있다. 아무나 쓸 수 없다.

 

책은 노출되기 힘들다. 출퇴근 버스에 탄 사람들을 보자. 독서하는 사람을 찾기 힘들다. 대부분 스마트폰을 쥐고 있다. 그래서 도서는 SNS에 비해 마케팅 파워가 약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책을 내는 분들이 있다. 눈앞의 이익만 좇지 않는 분일 가능성이 높다.

 

책은 수정하기 힘들다. 크게 한탕하고 폐쇄할 수 없다. 이름이 평생 남는다. 뿌려진 도서는 회수하기 힘들다. 가볍게 쓸 수 없다. 그래서 책을 추천한다.

 

온라인 서점에서 ‘보험’이라고 검색하면 여러 책이 나온다. 대부분 관련 수험서다. 우리에게 필요한 정보가 아닐 수 있다. 차라리 공공도서관을 이용하자. 필요한 서적을 찾을 가능성이 높다. 이 방법은 비단 보험설계사를 찾을 때만 쓰이진 않는다. 다른 분야의 전문가를 찾는 데도 활용할 수 있다.

 

여러 작가의 책을 읽어 보자. 손해사정사, 변호사가 쓴 책도 좋다. 소비자와 판매자의 입장을 균형 있게 알 수 있기 때문이다. 보험사가 상품을 팔 때는 어떤 마음일지, 보험금을 지급할 땐 어떤 생각일지 이해할 수 있다.

 

마음에 드는 책을 찾았다면 저자에게 연락하자. 보통 책날개에 글쓴이의 정보가 있다. 작가 본인인지 확인한 뒤, 설계를 의뢰하자. 대화가 잘 통할 것이다. 배경지식이 생겼기 때문이다. 본인의 상황에 맞게 상품을 준비하면 된다.

 

특정 회사 제품만 취급하는 저자도 있다. 하지만 여러 회사 상품을 비교해주시는 저자도 계신다. 이왕이면 후자를 선택하자. 같은 조건의 가입 제안서라도 월 납부금이 다를 수 있다.

 

의사도 전문 진료과목이 있듯, 보험설계사도 주력 분야가 있다. 자동차보험, 3대 질환 보험, 태아 및 어린이보험 등 다양하다. 한 설계사에게 모든 걸 맡기기보단, 전문가를 찾아 각각 가입하는 것을 추천한다.

 

자동차보험은 할증이 핵심이다. 사고가 났을 때, 소액이라면 자비 처리하는 것이 유리할 때도 있다. 물론 액수가 커지면 보험을 이용해야 한다. 그 기준점을 계산할 수 있는 설계사가 있다. 그를 찾아보자. 이런 도움을 받지 못할 바에는 다이렉트로 저렴하게 가입하는 게 낫다.

 

묻고 비교하고 도움 청할 것

 

보험설계사는 왜 필요할까? 전문성이 있기 때문이다. 해박한 지식으로 소비자를 도와준다. 고객은 서비스받았으니 사업비를 낸다. 지급한 보험료에 포함되어 있다. 설계사는 수당 형식으로 보수를 받는다. 그러므로 고객은 도움을 청할 권리가 있다. 모르는 게 있으면 물어보자. 다양한 상품 비교를 부탁하자. 사고 시 도움을 요청하자.

 

보험 가입, 내 돈을 오래 맡기는 행위다. 계약서에 서명하는 순간 되돌리기 힘들다. 보험 가입이 고민이라면, 먼저 책을 읽어보는 것은 어떨까?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