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7 (월)

  • 흐림동두천 ℃
  • 흐림강릉 13.5℃
  • 서울 15.8℃
  • 흐림대전 17.0℃
  • 대구 14.7℃
  • 울산 15.6℃
  • 흐림광주 17.2℃
  • 흐림부산 15.3℃
  • 흐림고창 15.5℃
  • 흐림제주 16.6℃
  • 흐림강화 15.4℃
  • 흐림보은 16.6℃
  • 흐림금산 17.9℃
  • 흐림강진군 17.4℃
  • 흐림경주시 14.3℃
  • 흐림거제 15.7℃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사람들

[선생님의 새 책] 초등 엄마 거리두기 법칙

몇 해 전, ‘헬리콥터 맘’의 이야기가 회자한 적 있다. 자녀가 성인이 된 후에도 주변에 맴돌면서 모든 일에 참견하는 엄마를 말한다. 대학 교수에게 전화를 걸어 ‘왜 이렇게 성적을 낮게 줬느냐’고 항의하고, 직장 상사에게 연락해 ‘오늘은 아이가 아파서 회사에 나갈 수 없다’고 통보하는 식이다. 부모의 지나친 교육열이 빚은 어두운 단면이다. 
 

33년 차 현장 교육 전문가인 저자는 “초등학교 입학 이후부터 엄마와 아이는 서서히 거리를 둬야 하며 엄마의 관심이 필요한 순간에는 현명하게 개입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아이가 해야 할 일들을 엄마가 알아서 해주다 보니, 아이는 점점 나약해지고 무력해지며 스스로 해내는 힘을 기를 수 없다는 것이다. 
 

저자의 주장에 눈길이 가는 건, 쉬이 내보이기 어려운 자신의 시행착오를 여과 없이 드러내 보인다는 점이다. ‘엄마가 교산데, 자녀교육은 당연히 잘하겠지’라는 주변의 기대와 달리 부족함이 참 많은 엄마였다고 고백한다. 양육과 교육에 관한 철학이나 공부도 부족했고, 부모님의 방식을 그대로 따라 하거나 주변 사람들의 조언에만 의존했다고 말한다. 무작정 유명하다는 학원에 아이들을 보낸 적도, 자녀를 명문대에 보낸 동료 교사의 조언을 좇아 피아노와 바이올린을 가르친 적도 있다며 후회한다. 그리고 다시 아이를 기른다면 지키고 싶은 두 가지를 꼽는다. 바로 ‘아이를 독립된 인격체로 바라보는 것’, ‘자신만의 양육 원칙을 정하는 것’이다.
 

저자는 “스스로 해나갈 수 있는 일들이 많아질수록 아이는 쑥쑥 자란다”면서 “때로는 엄마의 지나친 사랑이 아이에게 독이 될 수도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면 좋겠다”고 전한다. 부모의 개입 유형을 분석하고 방향을 제시하는 한편, 엄마가 반드시 기억해야 할 여섯 가지 거리두기 법칙도 소개한다. 엄명자 지음, 다산에듀 펴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