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 (토)

  • 흐림동두천 -2.7℃
  • 흐림강릉 -1.6℃
  • 구름조금서울 -1.3℃
  • 구름많음대전 1.2℃
  • 흐림대구 2.7℃
  • 흐림울산 2.9℃
  • 광주 2.1℃
  • 흐림부산 3.3℃
  • 흐림고창 2.0℃
  • 제주 6.6℃
  • 구름많음강화 -1.9℃
  • 구름많음보은 0.7℃
  • 흐림금산 1.1℃
  • 흐림강진군 2.2℃
  • 흐림경주시 2.2℃
  • 흐림거제 3.9℃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사설] 교원 행정업무 경감 이젠 모두가 나서자

지난 6일 한국교총과 대전교총이 ‘교원 행정업무, 이젠 뺄 건 빼자’를 주제로 대전시의회와 대전교육청과 함께 대안을 모색했다. 이 자리에서 교총은 가칭 ‘대전형 교원행정업무 종합방안’을 제안하면서 수업 회복을 위해서는 교원의 비본질적 행정업무를 이관하거나 과감히 폐지해야 함을 강조했다. 교원 행정업무와 관련해 지자체 차원에서 관심을 가졌다는 것 자체가 반가운 일이다. 그동안 교원에게 전가된 비본질적인 행정업무는 교사들이 수업에 집중할 수 있는 여건 자체를 없애고, 교육자로서의 역할보다 행정가로서의 역할을 더 우선시하게 한다는 의견이 대부분이었다. 아무리 좋은 교육활동과 전문화된 연수, 교육과정 프로그램을 개발·보급하더라도 당장 잡무라는 감옥에 갇힐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다. 학교내 복도마다 설치된 정수기 물을 종이컵에 일일이 받아 수질검사를 의뢰하고, 운동장이 잔디인지 흙인지, 흙이면 토질 성분이 어떻게 되는지 알아보면서, 학부모회 운영 다과 준비부터 식사 예약까지 떠맡는 와중에, 원어민 강사 집 계약부터 출퇴근 수발, 인건비 신청, 각종 통계 보고를 하다 보면 수업과는 점점 멀어진 자신을 발견하면서 자괴감에 휩싸일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이제는 바뀌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