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3 (월)

  • 구름많음동두천 13.3℃
  • 구름조금강릉 15.5℃
  • 박무서울 18.3℃
  • 박무대전 16.4℃
  • 맑음대구 16.1℃
  • 맑음울산 15.3℃
  • 박무광주 17.0℃
  • 맑음부산 17.6℃
  • 구름조금고창 14.9℃
  • 흐림제주 19.9℃
  • 구름많음강화 16.4℃
  • 구름많음보은 13.8℃
  • 맑음금산 13.5℃
  • 맑음강진군 14.7℃
  • 맑음경주시 12.6℃
  • 맑음거제 16.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제언·칼럼

‘부모 찬스’는 ‘교묘한 불법’임을 교과서에 명기해야

어릴 적부터 공정과 정의, 상식 체화하도록

언제부터인지 우리 사회는 대다수 국민의 분노를 자아내는 자녀 교육 현상이 드러나고 있다. 이는 불공정을 넘어 편법이며 교묘한 불법행위로 비판을 받고 있다. 바로 ‘부모 찬스’의 실행이다. 어찌 보면 이는 뿌리 깊은 우리의 가족 중심 문화와 입신양명의 수단으로 비뚤어진 교육열을 적용하여 타인과 공동체에 해악(害惡)을 끼치는 ‘과유불급’의 대표적인 사례인지도 모른다. 이는 교육적 관점에서 볼 때 세계적인 표준(Global Standard)과는 거리가 먼 반교육적이고 반지성적이며 비도덕적인 일이기에 이에 대한 근본적이고 철저한 대책이 강구되어야 한다. 최근 몇 년간 상류층과 지식층의 ‘부모 찬스’에 대한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이미 알려진 바와 같이 정권 교체의 빌미를 제공한 ‘조국 사태’는 물론 곳곳에 드러나지 않은 사회 지도층의 보편화된 행태임을 생각하게 하는 사례들이 속속 밝혀지고 있다. 새 정부의 장관 물망에 오른 후보들을 사이에서 연일 터져 나오는 자녀 대입 관련 의혹들은 대개 비슷하다. 아빠 찬스 혹은 엄마 찬스가 그것인데, 대표적으로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와 법무부장관 후보자 자녀의 경우가 그것이다. 캐면 캘수록 교묘하게 드러나는 현상은 끝을 헤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