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수)

  • 구름많음동두천 24.9℃
  • 구름조금강릉 26.2℃
  • 구름많음서울 28.2℃
  • 흐림대전 26.5℃
  • 흐림대구 27.3℃
  • 구름많음울산 25.3℃
  • 흐림광주 26.1℃
  • 구름조금부산 25.2℃
  • 구름많음고창 25.8℃
  • 구름조금제주 27.9℃
  • 구름많음강화 24.5℃
  • 흐림보은 24.4℃
  • 구름많음금산 26.3℃
  • 구름조금강진군 25.6℃
  • 구름많음경주시 26.0℃
  • 흐림거제 25.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학술·연구

“치열한 고민·노력의 결실 나누는 자리”

제66회 전국현장교육연구발표대회
1등급 후보작 총 93편 최종 경합
행사 최소화… 방역·안전에 만전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한국교총과 교육부가 공동 주최한 ‘제66회 전국현장교육연구 발표대회’가 30일 경인교대 경기캠퍼스에서 개최됐다. 
 

‘변화하는 사회, 선도하는 현장교육, 꿈을 이루는 미래학생’을 주제로 열린 이번 대회에는 전국에서 출품된 연구작을 대상으로 시·도 대회를 거쳐 208편이 최종 심사에 올랐다. 발표대회에서는 이 중 1등급 후보작을 낸 93편, 105명의 교원들이 대통령상과 국무총리상을 놓고 최종 경합을 벌였다.
 

이번 대회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별도의 개회식이나 내·외빈 참석, 발표심사 참관 교원 없이 발표자들만 참석한 가운데 최소한의 절차만으로 행사를 축소했다. 교총은 참가 교원들의 거리두기와 발열체크 등 코로나19 예방에 만전을 기울이며 행사를 진행했다. 
 

임운영 한국교총 회장 직무대행은 대회사를 통해 “코로나19 대유행을 겪으며 우리가 확인한 것은 교육의 성패를 좌우하는 핵심적인 요인은 교사의 자질과 역량이라는 것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학생들을 만날 수 없는 상황에서 온라인 개학, 원격수업, 온라인 졸업 등 교실수업과 학교운영은 불가피한 변화를 요구받았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랑스러운 선생님들은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며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고 교육과 연구를 지속해왔다”고 밝혔다.
 

임 직무대행은 “자신의 교육활동을 돌아보고 더 나은 교육을 위해 연구하고 실천하는 교사의 자발적인 노력은 학교 교육을 변화시키는 원동력”이라며 “각자 현장에서 얻은 소중한 결실들을 나누는 자리인 만큼 교사 간 연대와 협력을 강화하고 미래 사회에 함께 대응해나가는 지혜를 모색하는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창원 심사위원장(경인교대 총장)은 “지난해 코로나19로 학사운영이 제대로 이뤄지기 어려웠던 상황을 되돌아보면 올해 출품작들은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고민과 노력의 결과물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동안 학교 현장에서 구슬땀을 흘리며 연구·실천해온 출품자들의 노력이 제대로 평가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대통령·국무총리상은 현장 실사 등 확인과정을 거쳐 최종 발표된다. 교총은 1등급 연구물을 비롯한 입상작들을 교총 홈페이지 전자도서관에 탑재, 학습 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