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4 (목)

  • 구름조금동두천 6.0℃
  • 흐림강릉 10.6℃
  • 구름많음서울 8.6℃
  • 흐림대전 7.4℃
  • 흐림대구 8.8℃
  • 구름많음울산 11.2℃
  • 구름많음광주 10.9℃
  • 구름많음부산 13.5℃
  • 구름많음고창 8.5℃
  • 흐림제주 14.2℃
  • 구름조금강화 7.8℃
  • 흐림보은 4.2℃
  • 흐림금산 4.0℃
  • 구름많음강진군 11.5℃
  • 흐림경주시 11.1℃
  • 구름많음거제 12.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전문직대비

알찬 기획안 작성❻

‘읽고 싶은’ 기획서의 특징
읽고 싶은 기획서는 말 그대로 깔끔하게 정리되어 있어 요점을 파악하기 쉬우며, 적절한 이미지 삽입으로 내용도 쉽게 이해되는 기획서다. 누가 봐도 잘 쓴 기획서가 읽고 싶은 기획서다. 이와 달리 읽기 싫은 기획서는 읽고 싶은 마음이 생기지 않는 것으로, 처음부터 아예 읽고 싶지 않거나, 읽다가 어려워서 읽기 싫어지는 경우에 해당한다. 기획안을 작성할 때 기획안을 검토하거나 채택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읽고 싶어 하는 마음을 가지게 해야 한다. 혹여 기획안을 작성·제출하였는데, 읽고 싶은 마음을 추동시키지 못하였다면 ‘왜, 읽고 싶은 동기를 부여하지 못하였을까?’자문하고, 문제점을 발견하고자 노력해야 한다. 


그럼, 어떤 기획안이 읽고 싶어 하는 마음을 원천적으로 봉쇄하거나, 처음에는 읽을만했는데 읽다보니 마치 뜨거운 장작불에 물을 끼얹듯이 읽고 싶은 마음이 점점 사라지게 만들까? 최악의 기획서는 먼저, 제목이 일반적이거나 평이하다. 평이한 기획서 제목은 기획서 내용 자체를 평이하게 만든다. 제목이 일반적이거나 평이하면, 처음부터 ‘대단한 게 뭐 있을까?’ ‘시간되면 다음에 읽어볼까?’하는 반응을 받게 되고 우선순위에서 밀려난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