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7 (금)

  • 흐림동두천 13.7℃
  • 구름많음강릉 24.8℃
  • 흐림서울 14.1℃
  • 대전 18.2℃
  • 구름많음대구 22.0℃
  • 구름조금울산 22.9℃
  • 흐림광주 21.4℃
  • 구름조금부산 19.5℃
  • 흐림고창 19.2℃
  • 구름조금제주 25.5℃
  • 구름많음강화 15.4℃
  • 흐림보은 19.3℃
  • 흐림금산 20.1℃
  • 구름많음강진군 22.8℃
  • 구름많음경주시 24.1℃
  • 구름조금거제 20.3℃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흔들리지 않는 진실, 교사는 전문직이다

코로나가 막 유행하기 시작했던 2020년 초, 어느 교수가 자신의 SNS에 공유한 이미지에는 냉소주의적 유머감각이 물씬 묻어나는 편지글이 적혀있었다. 의료계 전문가들에게. 요즘 주변 사람들이 당신의 일에 관해 이래라저래라 오지랖을 많이도 부려대지요. 정말 유감입니다. 그리고 각종 매체가, 자기들은 이 분야에 관해 전혀 아무런 훈련도 받지 않았고 경험도 없으면서, 여러 이론을 떠들어대는 꼴을 보아야 하죠. 이 역시 유감입니다. 우리는 당신의 괴로움에 깊이 공감합니다. 그럼 이만. 교사들 씀. 위 편지글은 물론 농담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현실과 완전히 동떨어진 이야기는 아닐 것이다. 더군다나 우리나라의 현실과도 일정 부분 맞닿아 있기도 하다. 교직은 전문직이다. 그러니까, 교사는 교육전문가이다. 그러나 교육학적 배경이 없는 사람들은 너무나 쉽게 교사의 업무에 관해 말을 얹고 평가를 한다. 또한 방송 프로그램은 교육에 관한 진지한 통찰보다는 자극적인 내용을 좇는다. 마치 자신들이 당사자이며 전문가인 교사들보다 더 많이 안다는 듯이 말이다. 교직은 그 어느 직종보다 일반인들의 삶 가까이에 있다. 우리는 아플 때 병원에 간다. 하지만 일 년의 절반 이상 병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