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수)

  • 구름많음동두천 1.5℃
  • 구름많음강릉 7.3℃
  • 맑음서울 4.8℃
  • 박무대전 3.5℃
  • 박무대구 5.5℃
  • 구름조금울산 7.2℃
  • 구름많음광주 7.2℃
  • 구름많음부산 9.2℃
  • 흐림고창 4.7℃
  • 흐림제주 13.8℃
  • 맑음강화 2.0℃
  • 흐림보은 1.7℃
  • 구름조금금산 2.1℃
  • 흐림강진군 6.7℃
  • 맑음경주시 4.6℃
  • 구름많음거제 9.9℃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자율없는 공공성, ‘식물학교’ 만든다

2005년 사학법 악법 개정에 반대해 당시 한나라당이 장외투쟁을 벌인 적이 있다. 지금 노무현 정부 시즌 2가 연상되는 문재인 정부 ‘사립학교법(이하 ‘사학법’이라 한다) 개정안’이 지난 8월 31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사학의 자율성과 사립학교의 존재 이유를 정면으로 위반하는 교육사에 오점으로 남을 큰 사건이다. 우리나라는 헌법 제31조에서 사립학교 운영의 자유와 독자성을 보장하고 있다. 이번 사학법 개정안은 악법 중의 악법의 요소를 그대로 갖추고 있으며, 헌법을 정면으로 위반한 대표적 사례이다. 다시 지난 2005년 한나라당의 사학법 폐지 투쟁을 돌아보면 지금의 사학법 개정안이 지닌 문제가 고스란히 반복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당시 한나라당을 비롯한 시민들은 전교조를 중심으로 대한민국 역사와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를 부정하는 반미와 친북사상을 주입하는 교사에게 교육을 맡길 수 없다고 강한 투쟁을 벌인 바 있다. 이번에 통과된 독소조항인 사립학교 교사채용을 무조건 시·도교육청에 위탁하는 내용이거나 사립학교 교장 외에 교직원 징계권도 교육청이 담당하고, 학교운영위원회를 심의기구로 격상해 교과서 선정이나 예산 편성 등 기본 사학운영 권한도 빼앗