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6 (토)

  • 흐림동두천 28.5℃
  • 구름많음강릉 36.2℃
  • 흐림서울 28.5℃
  • 구름많음대전 31.4℃
  • 구름조금대구 33.8℃
  • 구름많음울산 33.2℃
  • 구름많음광주 31.3℃
  • 구름조금부산 31.1℃
  • 구름많음고창 32.0℃
  • 구름조금제주 33.0℃
  • 흐림강화 27.2℃
  • 구름많음보은 30.1℃
  • 구름많음금산 31.5℃
  • 구름많음강진군 31.6℃
  • 구름많음경주시 34.0℃
  • 구름조금거제 30.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현장

물가 급등하는데…대학 강사 평균 강의료 겨우 0.7% 올라

2022 대학정보공시 분석 결과
공사립 간 격차는 더 벌어져

올해 1학기 일반대와 교육대학 강사의 강의료 인상률은 물가상승에 크게 미달하는 0.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당 400원가량 인상된 것이다. 전문대학은 인상률은 0.8%로 좀 더 높아 보이나, 강의료 자체가 낮아 실제 오른 금액은 시간당 300원에 불과했다.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가 30일 발표한 '2022년 6월 대학정보공시 분석 결과'에 따르면 2022년 1학기 일반대·교대 강사의 시간당 강의료는 6만7400원으로 나타났다. 적지 않은 금액처럼 보이지만 실상은 다르다. 수업 준비와 연구에 필요한 시간이 적지 않고, 맡을 수 있는 강의도 한정이기 때문이다. 방학까지 감안하면 전업 강사의 연간 수입은 2000만 원을 넘기기 어렵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생활고 호소가 나오는 이유다.

 

국공립과 사립 간 격차는 더 확대됐다. 국공립대는 시간당 평균 8만9000원으로 전년보다 소폭(1.3%, 1200원) 올랐지만, 사립대는 5만6400원 그대로였다. 게다가 사립대 최소 시간당 강의료는 2만6162원으로 지난해 2만7285원보다 되레 줄었다. 국공립 역시 최소 강의료는 6만1398원으로 지난해 6만1476원보다 소폭 감소했다.

 

전문대 강사는 사정이 더 나쁘다. 2022년 1학기 기준 평균 강의료가 3만2800원에 불과하다. 국공립은 평균 5만1500원으로 전년보다 1200원(2.4%) 올랐지만, 사립은 3만1800원에서 오르지 않았다. 강의료 평균치로 단순 비교함에 따른 한계를 감안하더라도 대학 강사의 처우 개선이 지지부진한 것만은 분명해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