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8 (금)

  • 흐림동두천 -3.3℃
  • 맑음강릉 1.6℃
  • 구름조금서울 -2.1℃
  • 맑음대전 -2.0℃
  • 구름많음대구 2.6℃
  • 구름조금울산 3.5℃
  • 구름많음광주 0.1℃
  • 맑음부산 4.3℃
  • 구름많음고창 -2.3℃
  • 구름조금제주 4.5℃
  • 구름많음강화 -3.1℃
  • 맑음보은 -2.6℃
  • 구름많음금산 -1.1℃
  • 구름많음강진군 0.5℃
  • 흐림경주시 2.5℃
  • 구름많음거제 4.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현장

타다크래프트, 창의·공간지각력 쑥!

블록 쌓듯 초등생도 쉽고 재밌게 입체 디자인
3D프린터·레고로 실물 구현…마인크래프트 연동
가상·현실 교육 결합, 게임 중독 해소 효과도

 

[에듀테크 NOW] ②쓰리디타다

 

창의력과 공간지각능력은 현대 사회가 요구하는 중요한 역량 중 하나다. 특히 공간지각능력은 분석적 업무능력과 관련성이 커 주요 대기업의 직업적성 검사에서도 중점적으로 다뤄진다.

 

에듀테크 기업 쓰리디타다(대표 윤현모)가 개발한 타다크래프트는 공간지각능력을 개발하는 데 탁월한 효과를 보이는 교육 콘텐츠다.

 

타다크래프트의 장점은 쉽고 재밌다는 점이다. 블록쌓기 형식으로 입체 조형물을 디자인할 수 있어, 어린 학생도 어려움을 느끼지 않고 몰입할 수 있다. 또 디자인을 3D프린터로 출력해 실물로 구현할 수 있어 신기술에 대한 경험을 늘리고 성취감도 느낄 수 있다.

 

3D프린팅은 미래 사회를 변화시킬 핵심 기술로 꼽힌다. 원가 절감을 위해 개발도상국에 있던 제조시설을 선진국으로 귀환시켜 제조업 시장을 재편할 것이라는 거대한 전망도 나온다. 이 같은 흐름에 따라 국내에서도 3D프린터가 빠르게 확산 중이다. 학교에도 이미 작년 9월 기준 5222개교 1만8324대가 보급됐다.

 

타다크래프트는 3D프린터 없이도 유용하다. 만든 디자인을 각층별로 다시 볼 수 있게 해놓아 아이들이 흔히 갖고 노는 레고나 나노블록의 설계도로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물 구현 과정만 다를 뿐 학생 스스로 디자인한 결과물을 실제로 만들어볼 수 있다는 점은 똑같다. 설계도를 보며 직접 블록을 쌓는 과정에서 조작성 등 3D프린팅과는 다른 교육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코스페이시스 플랫폼을 연계해 타다크래프트에서 창작한 결과물을 VR이나 AR로 체험하는 것도 가능하다.

 

'우리동네 3D지도 만들기', '미래학교 건축하기', '끊어진 다리 복구하기' 등 관련 교재나 단기커리큘럼을 활용하면 사회, 과학, 미술 등 다양한 과목과 연계한 수업이 가능하고 학생의 문제 해결력도 길러줄 수 있다.

 

마인크래프트와의 연동이 가능한 점도 주목할 만하다. 학생들에게 친숙한 마인크래프트는 메타버스와 관련해 요즘은 교육 현장에서도 활용도가 높은데, 게임 속에서 만든 구조물을 타타크래프트로 불러와 실물로 구현할 수 있다. 모니터 안에 머물던 메타버스를 현실로 끌어낸다는 점에서 학생들의 호기심과 이해 증진에 도움이 된다.

 

윤현모 대표는 "타다크래프트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순수 자체 기술로 개발했고 확장성도 뛰어나다"며 "기술력을 인정받아 교육부나 교육청은 물론 해외 유수 기업과도 협업이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교육적 효과 외에도 게임 과몰입 완화 등에도 효과가 있어 공교육 현장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며 관심을 당부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