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6 (토)

  • 구름많음동두천 25.6℃
  • 구름조금강릉 31.1℃
  • 구름많음서울 27.8℃
  • 구름조금대전 26.7℃
  • 맑음대구 27.9℃
  • 맑음울산 27.3℃
  • 구름많음광주 27.5℃
  • 맑음부산 27.4℃
  • 구름많음고창 26.8℃
  • 맑음제주 28.5℃
  • 구름조금강화 26.5℃
  • 구름조금보은 24.6℃
  • 구름조금금산 24.9℃
  • 구름조금강진군 26.7℃
  • 맑음경주시 26.7℃
  • 맑음거제 26.5℃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현장

새 학기 출발은 ‘우리반 관계 읽기’부터

소시오그램 활용해 교우관계 시각화
학생 내면·관계 변화 통해 위기 감지
학폭 예방, 학생·학부모 상담에 도움

 

[에듀테크 NOW] ⑮ 퓨전소프트

 

사람 속마음은 부모조차 다 알기 어렵다고 한다. 하물며 새 학기 처음 만나는 학생들의 마음과 서로의 관계를 파악하기는 더욱 쉽지 않다. 그래서 자리 배정조차 은근히 신경쓰인다는 교사가 적지 않다.

 

에듀테크 분야 중견 기업 퓨전소프트(대표 황인수)의 '우리반 관계 읽기'는 이런 고민을 덜어줄 AI 기반 교우관계 분석 서비스다. 학생의 속마음과 상호 관계를 분석해 수치화하고 이를 시각적으로 제시해주므로 생활지도 기초자료로 편리하다.

 

'우리반 관계 읽기'는 10분~15분 정도 소요되는 온라인 설문을 통해 학생의 내면과 상호 관계를 분석한다. 설문은 '나의 마음 알기', '내가 생각하는 친구', '롤링 페이퍼' 3단계로 진행된다.

 

'나의 마음 알기'는 학생의 자존감을 파악하는 단계로, 본인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5점 척도로 답하는 방식이다. '내가 생각하는 친구'는 관계성을 파악하는 단계다. 함께 공부하고 싶은 친구, 놀고 싶은 친구, 모르는 걸 잘 가르쳐 줄 것 같은 친구 등을 선택하면 된다.

 

'롤링 페이퍼' 단계에서는 인공지능을 활용해 학생 간 긍·부정 감정을 파악한다. 모든 급우에 대한 생각을 'A는 ( )다.'라는 문장의 빈칸을 채우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서술식이지만, 질문 아래 제시된 여러 감정의 이모티콘이나 해시태그를 선택해 답할 수 있고, 별다른 의견이 없으면 넘어가는 것도 허용된다. 이름은 롤링 페이퍼지만 상대 학생에게 내용이 전달·공개되는 것은 아니므로 부담 없이 솔직한 답을 달 수 있다. 3단계를 설문을 모두 해야 보다 정확한 분석에 도움이 되지만, 교사의 판단에 따라 필요한 설문만 하는 것도 가능하다.

 

설문 내용과 결과는 오로지 교사만 볼 수 있다. 혹시 모를 유출을 철저히 방지하기 위해 학생은 본인이 제출한 답변도 열람할 수 없게 했다.

 

분석 결과는 미국의 심리학자 모레노가 만든 소시오그램으로 제공한다. 학생 간의 관계를 동그라미와 화살표로 나타내 직관적이면서도 정확한 정보를 제공한다. 동그라미가 클수록 가까운 친구가 많고, 색깔이 짙으면 친구 간 다리 역할이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화살표의 방향은 지목한 학생을 나타내며, 녹색은 긍정, 주황색은 부정의 감정이다.

 

즉, 받은 화살표가 적고 동그라미의 크기가 작은 학생은 고립 위험이 높다. 화살표를 주기만 하고 받지 못한 일방형도 관심이 필요한 대상이다. 이런 학생은 다리 역할을 많이 하는 학생과 짝을 맺어준다든가 하는 식으로 도움을 줄 수 있다.

 

학생별로 분석 결과를 따로 볼 수 있으므로 학생·학부모 상담 시 기초 자료로 활용하기 좋으며, 학급 전반의 분석 결과 평균값을 타 학급과 비교해 생활지도의 개선점을 도출하는 것도 가능하다. 특히 평소 내밀한 의사소통이 쉽지 않은 특수학교 등에서 더욱 활용도가 높다는 평가다.

 

2회 이상 조사 시 관계와 내면 변화의 흐름도 분석해 제공한다. 설문 답변의 비교를 통해 학급 내 입지나 심리 상태의 변화를 감지해 미리 대처할 수 있게 한다. 그래서 연 2회 이상 조사가 적절하다는 게 퓨전소프트의 설명이다.

 

황인수 퓨전소프트 대표는 "그간 e학습터 등 교육정보화 사업을 진행하면서 에듀테크가 지식전달에만 주로 활용되는 데 안타까움이 있었다"며 "'우리반 관계 읽기'가 생활지도에 완전한 해결책은 아니더라도 선생님들께 도움이 되는 객관적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리반 관계 읽기'는 유료 서비스이며, 홈페이지(rais.co.kr)에서 신청 가능하다. 

관련기사